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 분가 자금 비밀 알았다…"가슴에 돌덩이 얹고 사는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최윤소가 분가 자금 비밀을 알게 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분가 자금 1억 5천만 원의 비밀을 알게 된 강여원이 충격을 받았다.

이날 과거 남동우(임지규)는 사업 빚에 힘들어 하는 남일남(조희봉)에게 모아놨던 분가 자금을 넘기고 사망했다.

KBS '꽃길만 걸어요'
KBS '꽃길만 걸어요'

남일남은 "그 돈 무슨 일이 있어도 갚겠다"고 용서를 구했으나 강여원은 "그 분가 자금으로 싸운 날 우리 동우 씨 마지막으로 본 날이었다. 제가 동우 씨 그렇게 보내놓고 얼마나 땅을 치고 후회하며 살아온 줄 아시냐"라고 말했다.

이후 왕꼰님(양희경)과 남지영(정소영)은 강여원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강여원은 "저 동우 씨 그렇게 보내고 가슴에 돌덩이 얹고 사는데 저에게 끝까지 말 안하실 생각이었냐"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사남매 식당에 방문했다가 사건의 전말을 알게된 강여원의 아버지 강규철(김규철)은 "자기 때문에 떠났다고 생각해 사돈 옆에서 시집살이했다. 그 아이에게 그러실 수 없는 것"이라며 비통해 했다.

한편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이 장면 보는데 너무 연기 잘하더라", "여원이 행복해야 해", "최윤소 연기 잘해", "보는 나도 울 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