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 정유민에 "봉천동 팀장님과 정리…집에 찾아오지 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최윤소가 정유민에게 자신의 집에 찾아오지 말 것을 요청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강여원(최윤소)이 봉천동(설정환)에게 이별을 선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봉천동과 헤어진 강여원은 황수지(정유민)에게 전화했다. 강여원은 "봉천동 팀장님과 정리했다"며 "다시는 우리집에 찾아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선포했다.

KBS '꽃길만 걸어요'
KBS '꽃길만 걸어요'

앞서 황수지는 질투심에 눈이 멀어 강여원의 전 남편 가족들이 운영하는 사남매 식당에 찾아가는 행위를 일삼았다. 이에 강여원은 스트레스가 극에 달했다.

강여원의 전화를 받은 황수지는 "정말? 그렇다면 한 번 믿어보겠다"고 만족해 했다. 강여원은 "다시는 오지 않겠다고 약속해라"라고 재차 강조했고, 황수지는 "후줄근한 식당을 왜 가냐. 안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작에 그럴 줄 알았다"며 "사람 정말 귀찮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강여원 너무 힘들어 보인다", "황수지 여원이랑 천동이 건드리지 마라", "봉팀장...", "고구마의 파티", "당분간 답답한 전개 이어질듯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