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꽃길만 걸어요’ 설정환, 맞선남 앞에서 최윤소 손잡고 데려오며 “당신 누구냐?”에 당당한 표정으로 “저는 이 사람의 팀장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설정환이 최윤소가 선을 보는 모습을 목격하고 선본남자와 실갱이를 벌이자 데리고 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59회’에서는 천동(설정환)이 여원(최윤소)의 선보는 자리에 가서 손을 잡고 데리고 왔다.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KBS1‘꽃길만 걸어요’방송캡처

 

여원(최윤소)가 시아주버니인 일남(조희봉)이 1년 전 남편 남동우(임지규)가 죽던 날 남동우가 모아두었던 전세자금 1억 5000만원을 가져간 장본임을 알게됐다. 여원은 일남(조희봉)과 상문(류담) 그리고 이남(나인우)의 대화를 듣고 일남이 자신들의 전세자금을 가져갔었다는 사실을 듣고 경악하게 됐다.

여원은 일남에게 이 말을 듣고 누워있다가 겨우 마음을 추스린 시어머니 꼰닙(양희경)에게 "그 동안 동우씨에게 너무 미안해서, 우리 보람이 아빠를 죽게 만들었다고 생각해서"라며 가슴을 치고 통곡을 했다. 여원은 분가 때문에 싸우고 나간 동우가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오자 "그 동안 죄책감으로 힘들어했는데 하늘 한 번 제대로 올려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남동우는 1년 전 사채 빚에 시달리던 일남(조희봉)에게 여원이 모아 두었던 전세자금을 건넸고. 하필 그날 지훈(심지호)이 낸 자동차 사고가 났던 것이다.

그때 천동(설정환)은 집에 있다가 가슴 통증을 느꼈는데 심장을 부여 잡는 천동에게 선화는 "오빠"라고 걱정을 했다.

정숙(김미라)은 규철과 함께 다니면서 전세금을 노리고 있었는데 여주(김이경)과 여원(최윤소)의 마음을 얻어서 사기를 칠 음모를 꾸몄다.   

윤경(경숙)은 하나음료 후계자 기사로 수지(정유민)와 결혼설을 흘린 지훈(심지호)를 찾아와서 폭언과 막말을 했다. 윤경은 지훈에게 "어디서 이런 돼먹지 못한 수작을 부리는 거야. 김본부장이 가당키나해. 수지 좋아하는 사람 있으니까 내가 그쪽을 밀어주겠다. 그런 줄 알아라"라며 막말을 쏟아내자 지훈은 "저 수지 사랑합니다"라라고 말했다.

또한 천동(설정환)은 여원이 규철(김규철)의 썸녀 정숙(김미라)가 여원과 맞선을 보게 할 남자와 함께 있는 것을 목격하게 됐다. 천동과 함께 있던 배대리(김오복)은 엘리베이터 앞의 카페에서 여원이 남자와 만나는 것을 보고 천동에게 "여원씨 네"라고 했다. 여원은 정숙(김미라)과 어떤 남자를 만나는 모습을 보고 "저거 맞선 분위기 맞죠?"라고 했고 천동은 깜짝 놀란 표정으로 둘을 봐라봤다.

또 천동은 배대리와 함께 커피를 사서 사무실로 들어가다가 되돌아가서 여원과 남자가 있는 곳으로 다가 가면서 여원과 맞선남이 실갱이를 보이는 모습에 여원의 손을 잡고 끌었다. 이에 맞선남이 "당신 뭐냐?"라고 묻자 "저는 여원씨 팀장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하며 데려가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주부 강여원(최윤소)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의 심장이 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이다. 

강여원 역에(최윤소), 봉천동 역에 (설정환), 김지훈 역에 (심지호), 황수지 역에 (정유민), 왕꼰닙 역에 (양희경), 황병래 역에 (선우재덕), 강규철 역에(김규철), 구윤경 역에 (경숙), 남일남 역에 (조희봉), 남지영 역에 (정소영), 장상문 역에 (류담), 남이남 역에 (나인우), 봉선화 역에 (이유진)이 출연했다. 

또한 ‘꽃길만 걸어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으로 알려졌고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