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이스퀸' 이미리, 무대 소감 중 '눈물' 남편과의 일상 공개 "사랑해요" (2)

  • 조현우 기자
  • 승인 2020.01.16 2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보이스퀸'에서 이미리가 무대 소감 중 또 다시 눈물을 보였고, 남편과의 일상 또한 공개했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

16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 MBN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에서는 14인의 준결승 무대가 펼쳐졌다. 야부제니린과 안소정의 무대 이후 이미리의 개인미션 무대가 시작됐다. 이미리는 처음에 차분한 분위기로 시작돼 색다른 분위기를 보여주는 듯 했지만 곧바로 리듬이 반전됨에 따라 본연의 '흥'을 발산하기 시작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미리는 발랄한 모습을 무대에서 마음껏 보여주며 직접 짠 듯한 안무로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인순이는 "잘하는데, 잘해"라고 태진아에 이미리의 무대를 칭찬했다. 노래의 절정 부분에서도 전통 민요로 다져준 엄청난 노래 실력을 보인 이미리는 끝까지 신나고 귀여운 무대를 선보여 스튜디오에서 대기하던 출연진들에게도 큰 박수를 받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리는 무대가 끝난 후 소감을 말하다가 또 다시 눈물을 흘려 강호동을 당황케 했다. 첫 무대에서도, 준준결승에서도 눈물을 흘리며 유머러스한 모습을 보여줬던 이미리였기에 이번 준결승 무대에서의 눈물도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감정 기복이, 예"라며 말끝을 흐렸고 이에 관객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이미리는 "이번에 대중성 있는 무대를 함으로 인해 경기민요도 더 알려지고, 국악이 좀 더 사랑받지 않을까 싶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저희 남편이 오늘 떡 150개를 맞춰왔어요. 그 정도로 남편의 외조가 '보이스퀸' 나오면서 더 좋아졌어요"라고 자랑한 이미리. 

경연 준비로 집을 비우는 이미리에 남편은 아내를 위해 집안일을 다 하고 아이를 돌본다고 밝혔다. 자신의 노래를 주의 깊게 듣고 코치해주기도 하는 등 아내의 연습까지 물심양면 도와주는 남편에 이미리는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남편은 이미리에게 특별 선물도 전했고, 기뻐하던 이미리는 '아이언맨' 가면처럼 생긴 피부를 가꾸기 위한 기구에 좋아하며 곧바로 써보는 모습을 보였다. 

남편에게 한 마디 하라는 강호동에 이미리는 "오빠, 항상 이렇게 와줘서 너무 고맙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나를 항상 눌러주고 혼내고 화내고 그럼으로 인해 내가 성숙되고 결혼을 함으로 인해서 좀 더 올바른 삶을 살 수 있었던 것 같아"라고 고백해 관객들을 '빵' 터뜨렸다. 이미리는 남편에 끝으로 사랑한다는 말을 조심스레 전했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MBN 채널에서 방송된다. 보이스퀸은 첫방송부터 숱한 화제를 낳았으며 조엘라와 정수연 등 출연자들 또한 특히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미스터트롯'과도 비슷한 포맷으로 진행되어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해당 프로그램은, 강호동이 MC로 등장하며 시청자들로부터 재방송에 대해서도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