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이스퀸’ 이미리-최연화, 국악+정통 트로트 조합…듀엣 무대 결과는?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1.16 15: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보이스퀸’ 이미리, 최연화가 듀엣 무대를 예고했다.

16일 방송되는 MBN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퀸’에서 14인의 준결승의 듀엣 미션 무대가 일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른 이미리와 그의 파트너로 정통 트로트의 대가 최연화가 등장했다. 

퀸메이커 김혜연은 “(국악과 트로트는) 색깔이 잘 어울릴 수 있는 색깔이다”고 두 사람의 무대에 기대감을 더했다. 이미리와 최연화는 무대에 앞서 듀엣을 결성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미리는 “제가 먼저 연화 언니한테 같이 하자고 제안을 했다”고 입을 열었다.

무대 며칠 전 참가자들은 한자리에 모여 듀엣 파트너를 자율적으로 선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둘러앉은 참가자들 속 이미리는 최연화를 콕 찍으며 “나는 언니랑 하고 싶다”고 말했다.

MBN '보이스퀸' 방송 캡처
MBN '보이스퀸' 방송 캡처

최연화는 “우리 ‘초립동’할까?”라며 즉석에서 노래를 불러보는 등 그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다른 참가자가 “얘 지금 그 노래 모른다”고 말하자 이미리는 “저 옛날 노래 좋아해요”라고 적극적으로 최연화에게 어필했다.

최연화는 “그리고 프리 템포도 있다”고 하자 이미리는 “저 프리 템포도 좋아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미리의 적극적인 구애로 결국 두 사람은 듀엣을 결성했다. 이미리는 “목소리의 간드러짐과 야들함이 비슷하기 때문에 정통 트로트와 정통 민요가 만나면 새로운 곡이 나오지 않을까 싶었다”고 자신감을 내비췄다.

최연화 또한 “민요적인 부분과 섞여있을 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구나 싶어서 되게 좋았다”고 밝혔다. 과연 두 사람이 어떤 무대를 준비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보이스퀸’ 준결승 무대는 16일 오후 9시 50분 MBN에서 만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