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아한 모녀’ 최명길, 차예련과 김명수-지수원 앞에 등장 왕회장 뒤의 큰 손이 자신이라고 밝혀…김흥수는 의붓 아버지 김명수 반응에 의심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6 20: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는 최명길은 차예련과 함께 김명수-지수원 앞에 나타나서 왕회장 뒤의 큰손이라는 사실을 밝히게 됐다.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53회’에서 캐리정(최명길-차미연)은 재명(김명수)와 은하(지수원)의 앞에 나타나서 노래패션의 진짜 주인이자 그동안 제이그룹에 있었던 여러 사건들의 배후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해준(김흥수)이 캐리의 폭탄 선언으로 충격받은 아버지 재명(김명수)를 부축하는 가운데 은하(지수원)는 캐리와 함께 나타난 제니스(차예련-홍유라-한유진)에게 어떻게 둘이 같이 왔냐?라고 말했고 제니스는 "캐리가 나를 복귀해준 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은하는 캐리에게 "넌 누구냐?"라고 했고 캐리는 "한국에서는 정미애라고 불렸다"고 밝혔다. 또한 은하는 남편 인철(이훈)에게 전화를 해서 "다 한 통속이에요"라고 분노했다. 

캐리(최명길)와 제니스(차예련)가 밖으로 나가자 은하는 재명에게 "우리 완전히 농락당 한거라고요"라고 절규했다. 재명은 내연녀에게 친아들을 숨겨놓은 아들을 생각하며 해준과 비서가 "캐리에게 경영권까지 넘어간다"는 말에 "경영권은 내 아들거야. 어디 감히 내 아들 거를"이라고 분노했다.

또 해준은 경영권에 대해 과민 반응을 보이는 의붓아버지 재명의 행동에 의혹을 품게 됐고 캐리를 만나게 됐고 정체를 밝힌 캐리는 제니스와 아들 데니 정(이해우)이 함께 요리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가운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우아한 모녀’는 엄마(최명길)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차예련)와 그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른 멜로드라마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