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아한 모녀’ 김흥수, 차예련이 최명길 아파트로 들어가는 모습 확인…최명길은 차예련에게 “어린 딸에게 복수가르친 엄마”라며 자책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5 2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는 김흥수가 차에련이 최명길 아파트로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하고 수상한 기분이 극에 달하게 됐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52회’에서 해준(김흥수)는 제니스(차예련-홍유라-한유진)가 캐리정(최명길-차미연)와 같은 아파트에 들어갔다는 보고를 받고 의혹을 품게 됐다.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해준은 제니스가 "캐리랑 같은 아파트에 들어갔다고? 같이 사느 거야? 그냥 같은 아파트 주민이라는 거야?"라며 캐리와 제니스의 관계를 더 의심했다.

캐리 정체가 혼란스러운 인철은 이 사실을 재명(김명수)과 공유를 하게 됐지만 재명은 "패션파크 공사 이대로 무산되면 수천 억 날아가는 거다"라고 반발을 했다. 그러자 인철은 "그렇다면 제 정치 생명이 끝날 수는 없다. 정신 차려"라고 재명에게 응수했다.

또한 캐리는 인철이 차미연이라는 정체에 접근한 것을 데니정(이해우)에게 보고를 받고 얼굴이 닮았다고 해도 "내가 차미연이라는 건 믿기 힘들거야. 그 사람이 저지른 추악한 악행들을 증거로 보여줄 거야"라며 복수의 칼을 갈았다. 캐리는 서은아의 딸 홍유라(차예련)을 납치해서 복수의 도구로 키운 제니스에게 어린 딸에게 "복수를 가르친 엄마는 세상에 나하나 뿐일 거야"라고 하며 자책했다.

전 날 캐리는 악몽에 시달렸는데 제니스는 캐리에게 "저한테 미안해하지 마세요 엄마"라며 위로를 했다. 하지만 제니스가 캐리의 남편 한명호(이정훈)의 액자를 깨트리고 뒤에 있는 홍유라(제니스)의 아기 사진을 보려하자 이를 막아서며 화를 냈다. 

또 재명(김명수)와 은하(지수원) 그리고 해준(김흥수)가 노라패선 관계자와 만나기로 한 자리에 캐리와 제제니스가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우아한 모녀’는 엄마(최명길)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차예련)와 그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른 멜로드라마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