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아한 모녀’ 이훈, 최명길과 함께 있던 재소자에게 최명길이 죽은 차미연 닮았다는 말 듣고 ‘김명수-지수원에게 알려’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5 20: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는 이훈은 최명길과 함께 있던 재소자가 죽은 차미연을 닮았다는 말을 듣고 김명수와 지수원에게 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52회’에서 해준(김흥수)은 캐리정(최명길-차미연)과 제니스(차예련-홍유라-한유진)가 같은 아파트에 산다는 것을 알고 의심을 하게 됐다.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윤경(조경숙)과 은하(지수원)이 캐리의 초대를 받고 캐리의 집을 몰래 수색하게 됐고 캐리와 제니스와의 과녜를 찾기 위해서 방을 뒤지게 됐다. 하지만 은하(지수원)는 캐리에게 들키고 캐리는 "집 구경하고 싶으면 내가 안내해 줄 텐데"라고 하며 은하를 놀라게 했다. 

캐리는 윤경(조경숙) 앞에서 일부러 설간호사(김보미)를 입에 올리며 은하(지수원)를 향해 "원장님이 설간호사 보호자 잖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은하는 당황하며 윤경에게 "그만 가자"고 하면서 윤경은 그런 은하가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인철은 차미연(최명길)과 함께 있던 제소자에게 "캐리 정이 정미애가 아니라 차미연을 닮았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인철은 재명(김명수)와 은하(지수원)에게 "캐리(최명길)가 죽은 차미연을 닮은 것 같지 않냐?"는 말을 했다.

또 해준은 비서에게 제니스가 캐리와 같은 아파트에 들어가는 것에 한 보고를 받고 윤경에게 "캐리 집에 갔을때 누구랑 살고 있는 것 같지 않더냐?"라고 물으면서 수상하게 생각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우아한 모녀’는 엄마(최명길)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차예련)와 그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른 멜로드라마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