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람이 좋다’ 허경환, “개그하기 어려운 현실”…예능인으로서 고충 털어놔

  • 김아현 기자
  • 승인 2020.01.15 09: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사람이 좋다’ 허경환이 예능인으로서 살아왔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14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허경환이 출연해 개그맨이자 예능인으로서 살아온 자신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내가 등장해서 기침만해도 웃을 땐데 한명도 안 웃었다"라며 "내가 이렇게 재미없는 사람인가, 유행어도 부끄러워서 못했고 준비되지 않은 무대에 올라가는 것은 의미가 없었다"고 지난날을 회고했다. 

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이어 그래서 "내가 준비되어있고 맞는 코너를 찾아야지 했다"고 말했다. 허경환은 남모른 부담감과 고통으로 고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다시 진가를 발휘했던 허경환. 예능인으로서 몸을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MBC 방송연예대상’을 수상하며 개그맨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하지만 그는 개그맨, 그리고 예능인으로서 남모를 고충을 털어놓기도. 그는 "채널이 많아지만 우리 개그맨들 후배나 저희들 설데가 많아질 거라고 생각했는데, 더 개그하기 어려워지고 수위조절도 어려워지더라"고 전했다. 

이어 "나는 오리같다"며 "내가 잘하는 걸 찾기 위해 밑은 아둥바둥 대는데 위는 평화로운 그런 오리같다"고 말해 남모를 고충을 털어놨다.  

허경환이 출연한 MBC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