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람이 좋다’ 허경환 닭가슴살, “빚쟁이 독촉 힘들었다” 연 매출 180억 원 올리기까지…

  • 장필구 기자
  • 승인 2020.01.14 21: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휴먼다큐사람이좋다’에서 ‘개가수’ 허경환을 만났다.

14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계 꽃미남 허경환의 두 번째 스무 살 이야기’ 편이 방송됐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허경환은 개그 슬럼프에 빠졌을 때 미래에 대한 불안함을 느꼈다. 그래서 운동을 하면서 자주 먹던 닭가슴살에 아이디어를 착안, 사업을 일으켜 성공해 연 매출 180억 원에 소비자 만족도 3년 연속 1위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탄탄대로는 아니었다. 함께 동업했던 친구의 배신으로 20~30억 원 가량의 빚을 지면서 집문서를 들고 은행을 가야하는 상황까지 겪었다. 연예계 생활을 접고 고향인 통영에 내려갈 생각을 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허경환은 좌절하지 않았다. 끝까지 곁을 지켜 준 공동대표와 직원들 그리고 가족을 생각해 이겨내고 또 이겨냈다. 당시 함께 있어줬던 이들에게는 지금도 영양제를 선물하는 등 살뜰하게 챙기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어려웠을 그때를 기억하며 “그 당시에 라디오를 하고 있었는데 노래 띄워드리면서 저는 빚쟁이와 (독촉) 통화를 하고, ‘내일 당장 압류 들어갈 테니까 그렇게 아셔라, 그리고 언론에 얘기하겠다’(라는 이야기까지 들었다.) 너무너무 힘든 거다.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 하게 하는 느낌이었다. 숨을 못 쉴 정도로 힘들고”라고 말했다.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좋다’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