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가맨3' 신용남, '확성기 효과' 때문에 생긴 사고 고백…"졸라맨 같았다"

  • 배지윤 기자
  • 승인 2020.01.14 16: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슈가맨3' 신용남이 '확성기 효과' 때문에 생긴 사고를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서는 신용남이 출연해 반가운 얼굴을 비췄다.

신용남은 "저희는 밴드니까 라이브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색다른 퍼포먼스를 위해 무대에서 실제 확성기를 사용한다"고 확성기를 사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확성기 효과 때문에 발생한 사고가 있냐고 묻자 그는 "정말 안타까운 순간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JTBC '슈가맨3' 방송 캡처

그는 "드라마 시상식에 오프닝 무대에 서게 됐다. 방송국 측에서 방송국 자체에서 확성기 음향 효과를 넣어주기로 하셨다"며 "밴드 첫 무대라 강렬한 인상을 주기 위해 스모키 분장도 했다"고 밝혔다.

무대가 끝나고 연락을 받았다는 신용남은 "노래를 했는데 끝나고 지인에게 연락이 왔다. '네 목소리가 굉장히 이상하게 나왔어. 졸라맨 같았어'(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생방송으로 여과 없이 나간 방송 사고였다고.

이어 당시 시상식 축하 무대 영상이 이어졌다. 영상 속 신용남의 얇디 얇은 목소리에 패널들은 박수를 치며 폭소를 터트렸다.

한편, JTBC '슈가맨3'는 대한민국 가요계에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