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아임뚜렛(홍정오), 일방적인 공지 한 줄 남기고 떠났다 "안녕히 계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거짓 틱 장애 논란으로 화제가 된 유튜버 아임뚜렛이 마지막 인삿말을 건넸다.

10일 아임뚜렛(본명 홍정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 문장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많은 분들을 실망시켜 드려서 죄송합니다. 안녕히 계세요"라는 글을 남기며 모든 영상을 삭제했다.

앞서 뚜렛증후군을 극복하는 긍정적인 모습으로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던 아임뚜렛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군대에서는 저렇게 증상이 심하지 않았다" 등의 증언이 제기되며 논란을 빚었다.

아임뚜렛 유튜브
아임뚜렛 유튜브

이후 그는 사과 영상을 올리며 "틱 장애는 거짓이 아니고 콘텐츠의 몰입도를 위해 증상을 과장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으나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이런 상황에서 그의 일방적인 한 줄의 공지는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는데 충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영상 다 내리고 글만 쓰면 끝이냐?", "이제 손가락 틱 연기라도 하는 거?", "진짜 뭐하는 애야", "어떻게 자막은 잘 다냐고 지적하니까 그제야 자판 힘겹게 치느라 오타친 척 하네?", "진짜 어이없네", "끝까지 가지가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임뚜렛은 자신을 둘러싼 주작 의혹이 점점 커지자, 처음에는 영상을 모두 내렸지만 얼마 뒤 광고 수익을 붙여 모든 영상을 재업로드 해 논란을 샀다. 광고 수익은 월 8000달러(약 93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