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JTBC, 아나운서 지원자→기자 채용 '특혜' 논란 해명 "역량 있다 판단돼…"

  • 강소현 기자
  • 승인 2020.01.03 18: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JTBC가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아나운서 지원자를 기자로 채용해 특혜 논란이 일은것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해 9월 JTBC 신입사원 채용에 응시한 A씨는 지난달 24일 발표된 최종합격자 명단에서 중앙일보·JTBC 취재기자 직군으로 이름을 올렸다. 

본래 아나운서 최종면접을 본 A씨가 기자로 합격한 사실이 알려지자 '특혜' 논란이 일며 지난 2일 언론인 지망생이 모인 다음 카페 '아랑'에서는 불만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제공
다음 카페 '아랑' 캡쳐

한 누리꾼은 "사기업이라 그럴 수 있고 언론사 채용과정이 원래 불투명하단 이유로 그냥 넘어가기엔 좀 심각한 문제 아닌가요? 엄연히 선발 과정이 따로 존재하는데 시험을 치르지 않은 사람을 기자로 뽑았다"면서 "왜 그렇게 목 매고 다들 논작 스터디를 하겠냐 꼭 거쳐야 되니까 하는건데"라며 불만을 표했다.

또한 "그렇게 따지면 전 직군 필기시험 없이 통합으로 뽑고 기업에서 잘하겠다, 어울리겠다 싶은 직군으로 배정해도 상관 없는 거아니냐"며 반박했다.

이에 JTBC 측은 "신입 채용의 경우 지원자들의 전문성 못지않게 향후 성장 잠재력을 중요하게 평가한다"며 반박했다.

이어 "A씨는 아나운서 직군으로 지원했지만, 취재기자로서의 역량이 있다고 판단돼 본인의 의사를 물어본 뒤 기자로 채용한 케이스"라며 "기존 신입 채용자 중에도 본인이 지원한 분야가 아닌 타 부서로 가서 근무하는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각 직군별 채용 규모는 전형 경과를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결정하는 것이며, 그(A씨 합격)로 인해 기자직 지원자들이 탈락하는 경우가 발생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