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불청) 안혜경, 출연진 막내 맞아?…화보 촬영 현장서 반전 매력 선보여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불타는 청춘’(불청) 안혜경이 화보 촬영 현장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안혜경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짤막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안혜경은 한 스튜디오에서 의자에 앉아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이전의 장난스러운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프로다운 눈빛으로 촬영에 임한 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혜경 인스타그램
안혜경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세젤예는 누나가 맞죠..와...”, “세상에...미쳤다 미쳤어!!”, “완전 이쁘신데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79년생으로 만 40세인 안혜경은 2001년 22살의 나이에 MBC 공채 기상캐스터로 입사하면서 데뷔했다.

왕성하게 활동하다 2006년 드라마 '진짜 진짜 좋아해'서 첫 정극 출연을 하면서 'TV특종 놀라운 세상'서 하차한 바 있다. 이후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바람불어 좋은 날', '학교 2013' 등의 드라마서 모습을 비췄다.

그러다 지난 10월 방영분부터 SBS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합류하면서 막내로 등극했다. 초기에는 나이와 관련한 논란이 있었지만, 자연스럽게 멤버로서 녹아드는 모습이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최근 방영분에선 유경아가 과거 이혼한 뒤 암으로 투병생활을 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