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호란, 전 남편 이혼부터 삼진아웃 ‘음주운전’ 언급까지…‘솔직 고백’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2.04 1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가수 호란이 음주운전부터 이혼까지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1월 13일 첫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에 출연한 호란은 이혼 사유부터 음주운전 물의까지 자신의 치부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호란은 “결혼하기 전부터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었다”면서 “전 남편도 생각이 비슷해 결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호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호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이혼을 겪고 나니 결혼이 동거를 위한 제도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며 “사랑하는 남자가 있고 헤어지기 싫고 같이 살고 싶어 합법을 택하는 거다”고 말했다.

호란은 세 번의 음주운전 물의도 언급했다. 그는 “전 남편과 이혼하기로 하고 별거를 했다. 그 사이 집안 사정으로 가족들과도 인연이 끊어졌다”며 “그럴 당시 음주운전 사고가 났다”고 말했다.

또한 호란은 “사고 후 사회적으로까지 인연이 다 끊어졌다. 제 잘못이니 다 받아들여야 되는 부분”이라며 “모든 인연이 끊어진 상태에서 혼자 있어야 하니 ‘살아온 인생의 대가를 이렇게 치르는 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호란은 2016년 9월 음주운전으로 접촉사고를 내고 사과한 후 활동을 중단했다. 더 큰 문제는 이때가 음주운전이 처음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호란은 2004년, 2007년 두 차례 음주운전에 적발됐다. 그는 벌금 700만 원의 법원 약식기소 처분을 받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