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마지막 촬영 현장 공개…종영 소감까지(feat.후속)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2.02 16: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눈물의 마지막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2일 김선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지막촬영장은 눈물바다~ 지난 10월 막씬 끝나구 현지랑 부둥켜껴안고 얼마를 울었는지... 현자와의사진이 읍따 ㅜㅜ)그리구 촬영이 일찍 끝나거나 없던 배우분들까지 합류한 마지막 현장. 참 마음이 아직도... 아려ㅜㅜ 좋은분들 만나 참 좋았던 작품! 고맙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함께 게재한 영상과 사진 속에는 함께 고생한 스태프 및 배우들과 부둥켜 안고 아쉬운 인사를 나누고 있는 김선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김선아 인스타그램
김선아 인스타그램

이에 누리꾼은 “다시 만남이 있으니 슬퍼하지 마세요” “좋은 캐릭터와 작품을 만들어줘서 고마워요 사랑해요 제니장” “진짜 집중해서 시청했어요~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응원했다.

지난 28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16부작을 마무리한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지난 9월 18일 첫 방송부터 배우 김선아의 파격 변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올해 47세인 배우 김선아는 ‘시크릿 부티크’에서 주연 제니 장 역을 연기하기 위해 탈색과 다이어트로 색다른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의 파격 변신에 성형 논란이 일기까지.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종영 후 오는 12월 4일부터 수요일 오후 10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방영된다. 호스트 이동욱, 쇼MC 장도연, 언더커버 조정식의 케미와 정통 영미식 토크쇼의 부활에 대한 시청자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