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가해 아동 처벌해달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2.02 0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경기도 성남의 한 어린이집서 만 5살된 여아가 또래 아동으로부터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기된 가운데, 국민청원까지 등장해 의혹이 커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서 피해자 부모가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면서 이른바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이 조명받기 시작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피해자 부모는 지난달 4일 딸 A양으로부터 "어린이집 같은 반 남자아이가 바지를 벗게 해 항문에 손가락을 집어넣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A양의 부모는 이러한 행위가 아파트 단지는 물론이고 교사가 상주하는 어린이집 내에서도 지속적으로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A양 소견서 / 온라인 커뮤니티
피해자 A양 소견서 / 온라인 커뮤니티

다른 아동들로부터 실제 성폭행을 목격하거나 가담했다는 증언이 나온데다, 신체 중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도 받았다고.

더불어 딸의 진술과 일치하는 내용의 장면이 어린이집 CCTV에 촬영된 것을 원장과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등과 함께 한 자리에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가해자의 아버지는 일부 내용에 대해서만 행위를 인정했을 뿐,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는 억울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국가대표 운동선수인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같은 내용의 글이 올라왔으며, 그 글의 청원인은 "내 딸은 성범죄 피해자며, 그 가해 아동은 법에서 정의하는 '아동·청소년대상 성범죄'를 저지른 성범죄자"라며 "그러나 형법에서는 형사미성년자라 벌하지 아니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의 가해자 부모와 가해자 가해자와 동참한 3명의 아이, 아이의 고통을 무시해버리고 무마하려 한 어린이집 원장과 선생을 반드시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현재 국민청원에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서 2개의 청원이 올라와 있는데, 모두 사전동의 100명 이상이 참여해 검토 과정을 거치고 있다. 만일 특정인의 명예훼손 여부 등 내용의 적정성을 검토한 뒤 이상이 없는지를 검토하고, 이상이 없을 경우 공식 청원으로 전환된다.

A양의 아버지가 직접 작성한 국민청원은 2일 오전 12시 55분 기준 6만 7,738명이 청원에 동의했으며, 다른 청원인이 작성한 청원에도 3만 9,911명이 동의한 상태다.

두 청원 모두 31일까지 서명인이 20만명을 넘길 경우 청와대의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