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나영석PD 채널 ‘십오야’, ‘사랑한다면 구독 취소하세요’ 달나라 캠페인 후 다시 100만 돌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1.22 1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나영석PD가 유튜브 채널 ‘십오야’ 구독 취소를 부탁한 뒤 다시 100만 구독자를 돌파했다. 

지난 20일 나영성PD는 ‘긴급 라이브 방송을 하게 되었습니다’라는 생방송을 실시했다. 앞서 그는 100만 명의 구독자를 달성할 경우 달나라에 가겠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나영석PD는 “너무 기쁜 날이라 라이브를 켜게 됐다. 드디어 저희 구독자가 100만 명이 되서 기쁨을 감출 수 없어서 라이브를 켜게됐다”며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100만이 되면 골드버튼이 온다고 한다. 미국에서 온다고 하는데 신기한 일이 생겼다. 얼마 안 됐는데 이렇게 날라왔다”고 골드버튼을 자랑했다. 

달나라 공약을 언급한 그는 “라이브를 켠 이유가 있다. 여러분에게 작은 부탁을 드리겠다. 100만 명이 되면 달나라에 가겠다고 했는데 ‘기한이 마지막 방송 시에 구독자가 100만 이상’이면 간다고 했다. 한 명 가는데 비용이 4천 억이 든다고 한다”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물론 가야된다”고 말한 그는 “약 48시간 정도 남아있는데 작은 캠페인 시작하려고 한다.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 캠페인이다. 주변 분들에게 많이 퍼트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유튜브 채널 ‘십오야’ 

여러방면으로 달에 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그는 “골드버튼이 순금이어도 천개 있어도 못 가는 상황이다. 돈을 빌리는 방법도 알아봤는데 4천 억을 빌리려면 tvN 담보로 잡아도 못한다”고 이야기했다. ‘취소 공약’도 생각해봤다는 나영석PD는 “취소해주시는 분에게 커피 기프티콘을 보내드릴까도 생각했다. 근데 다 보내드리면 그것도 4천 억 정도 드는 상황이다”고 슬픈 표정을 지었다. 

유튜브 채널 ‘십오야’ 

“그랜절을 하면서 방송을 켤까도 생각했다”는 그는 “어떻게해야 화가 풀릴 지 모르겠다. 100만의 사랑 감사드린다. 사랑의 힘으로 취소를 해주시는 것도 감사할 것 같다”고 호소했다. 

이날 나영석PD는 구독취소 공약으로 남극 입수, 일주일 내내 팬미팅, 삭발 등을 들며 간절함을 전했다. 

방송 후 채널 ‘십오야’의 구독취소가 이어지며 99만 5천여명까지 구독자 수가 떨어졌다. 하지만 21일 저녁 구독자수가 증가하며 또다시 구독자수 100만을 돌파해 시선을 모았다. 

이에 현실적으로 이뤄질 수 없는 달나라 공약에 나영석PD가 어떻게 대처할 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