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수근-은지원 달나라 확정…나영석PD, 채널 십오야(구 나나나) 100만명 돌파 “감사합니다” 짧은 소감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19 17: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수근과 은지원이 진짜 달나라로 떠나게 됐다.

19일 오후 2시 기준 유튜브 채널 '십오야'(구 채널 나나나)의 구독자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제작진이 달나라 공약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특히 나영석 PD는 "구독자가 100만을 기록하면 바로 은지원, 이수근 달나라로 보내드리겠다. 바로 달나라 간다"는 공약을 강조한 바 있어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나영석 PD의 무모한 공약 실현 여부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에 채널 '십오야' 측은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감사합니다"라는 인사와 함께 책상에 얼굴을 박고 좌절한 듯한 사진을 업로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지원-나영석PD / 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이수근-은지원-나영석PD / 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유튜브 채널 십오야 100만명 돌파
유튜브 채널 십오야 100만명 돌파

채널 십오야 제작진은 19일 다수의 매체에 "채널 '십오야'가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꼐 감사드린다"며 "현재 제작진은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최종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내에 여러분꼐 알려드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구독자 100만을 이룰 수 있게 해주신 여러분들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나PD는 ‘채널 나나나’ 구독자가 100만 명을 달성할 경우의 공약도 공개했다. 은지원과 이수근을 달나라에 보내주겠다는 것. 나PD는 “구독자가 100만 명이면 돈 많이 번다고 하더라. 달나라에 가는 기술 개발 중이지 않냐. 바로 보내드리겠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나영석PD의 말실수로부터 비롯된 ‘달나라 공약’에 채널 구독자수는 빠르게 늘었다. 이에 채널명을 ‘나나나’에서 ‘십오야’로 바꾸고 “앞으로 다양한 창작자들의 '달나라' 가는 꿈 같은 콘텐츠들이 업로드 될 예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나영석 PD는 급증하는 구독자 수에 “달나라에 가는 데 8000억이 든다”며 간곡히 구독해지를 요청했지만, 나영석PD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채널 '십오야'는 매주 tvN '신서유기 외전-아이슬란드 간 세끼' 풀버전을 업로드 중이다.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오는 22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신서유기7' 방송이 끝난 뒤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