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고민정, “큐시트 있었다면 짜고 쳤다는 말 나왔을 것… 문재인 대통령 늘 자신 있다” (김어준 뉴스공장)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1.20 08: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1월 19일 MBC에서는 임기 반환점을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이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미리 짜놓은 대본이나 방송 큐시트도 없이 진행된 탓에 다소 산만한 모습을 보여 청와대나 MBC에서도 마지막 끝나는 순간까지 긴장했다는 후문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월 20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통상 방송은 기획과 연출을 하고, 질문자도 질문지를 통해 가늠한다. 하지만 어제(19일)는 맨바닥에서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님이 작은 대한민국이라고 말씀하시면서 시작했는데 그 모습을 정확하게 보여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에게 정중한 말만 하는 국민만 있는 게 아닐 것이다. 두서없이 질문하는 국민도 계시다. 정책을 잘못 이해하는 분도 계시다. 자신의 분노와 고마움 등을 섞어 질문하시는 분도 계시다. 기자들은 간단히 대통령의 생각을 묻지만, 국민들은 자신의 생각도 같이 말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강점인 진실성과 진정성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었고, 대통령님이 오케이해주셨다”고 말했다.

더불어 “기자 간담회나 전문가들과 토론 자리도 여러 번 마련했고, 국민들과 삼삼오오 모인 적도 있었지만 소통의 자리를 더 넓혀 보자는 요구가 많았다. 큐시트 같은 것들이 있었다면 또 짜고 쳤다는 말이 나왔을 것이다. 한번 해보자고 의견을 모았고 대통령님도 늘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방송인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장 죄송한 형식이었다”며 “정상회담에 들어가서 느껴 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정해진 의제 외에 질문이 나오면 단 한 번도 답변을 못 하신 적이 없었다. 머릿속에 정책과 방향성이 명백하다는 뜻이다. 초기에 뵀을 때와 지금을 비교하면 많이 가다듬어 손댈 곳이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 참모진들과 논의하는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디테일하게 분석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무런 계획도 없이 진행된 탓에 우려했던 부분도 있었다. 고민정 대변인은 “진행자가 말을 하는 와중에도 국민들의 질문이 마이크를 타고 전해졌다. 이러다가 아수라장이 되는 것은 아닌가 우려했다. 하지만 마지막에 크게 손뼉을 쳐 주셨다. 처음에는 국민들이 자신의 의견과 주장을 전하려고 했지만, 마지막에는 모두가 만족한 것 같았다. 우리 국민들의 수준이 상당히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진행자 배철수(나이 67세) 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동갑이라고 밝혀 웃음을 주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배철수 씨에게 “같은 시대에 살았던 사람으로 부러웠다. 송골매가 7080세대에 큰 희망과 즐거움을 준 밴드였다. 그 음악에 머물지 않고 K-pop까지 발전하도록 대중음악과 호흡을 맞춰왔다. 젊은 뮤지션들과 지금도 소통 중인 모습은 저 같은 사람에게 따라갈 수 없는 성과”라고 말했다. 

배철수 씨는 “문재인 대통령이 학교에 다닐 때 학생운동을 하셨고, 인권변호사를 하시면서 대한민국 민주화를 위해 노력했다. 제 데뷔곡이 ‘세상모르고 살았노라’인데 그냥 음악 하느라 아무 정신 없어 여기까지 왔다. 이 사회가 민주화가 된 것에 대해서 그 많은 분들에게 부채 의식을 가지고 있다. 오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 시대에 음악을 한 것도 의미가 있다. 희망을 줬다는 점에서 민주화 운동 못지않게 값진 일이었다”고 말했다.

고민정 대변인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 자리는 MBC에서 구체적으로 모두 계획했고, 청와대에서는 딱딱한 콘셉트를 지양하자는 의견만 냈다고 한다. 고민정 대변인은 “MBC 측에서도 긴장을 많이 하더라. 끝난 다음부터는 국민들 반응이 어떤지 걱정도 많아 보였다. 참모진들은 마지막까지 긴장하다 끝날 때 이 정도면 다행이라고 생각해 너도나도 손뼉을 쳤다”고 밝혔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그 밖에 임기 반환점을 맞이한 점에 대해 “2년 반이 지났고, 우리에게 아직 많이 남아 있다. 정책 성과를 낼 시점이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다양한 목소리를 더 들어서 촘촘한 그물망을 만들 역사적 소망을 가지고 있다. 하루하루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해서는 “이번 주 토요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하는데 교역량이나 인적 교류로 봤을 때 모두 중요한 국가들이다. 4강 외교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외교의 지평을 넓힐 기회다. 아세안 국민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푸드 페스티벌 관련해서는 사람들이 너무 몰려서 미얀마 셰프가 병원에 입원할 정도였다고 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