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가인 콘서트, ‘가인이어라’ 등 신곡 최초 공개… 트로트와 국악의 리듬 녹여냈다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1.10 1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1월 10일 MBC에서는 지난 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가수 송가인(나이 34세) 씨의 콘서트 실황이 전파를 탔다. 당시 4,200여 명의 관객이 몰려 성황리에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송가인 씨의 신곡 무대가 펼쳐졌다.

MBC ‘가인이어라’ 방송 캡처
MBC ‘가인이어라’ 방송 캡처

첫 번째 신곡 ‘서울의 달’은 꿈을 이루기 위해 상경한 모든 사람들과 열심히 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위로 곡으로 마치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는 듯이 이어지는 송가인의 보컬이 매력적이다. 앞서 긴장이 됐다고 했던 송가인 씨는 8년이라는 경력답게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두 번째 신곡 ‘이별의 영동선’은 한 편의 영화와도 같은 가슴 아픈 사랑과 이별의 러브 스토리 가사가 안정적이며, 우리의 한과 혼을 담은 국악과 전통적인 트로트 리듬을 녹여낸 송가인표 전통 트로트 곡이다.

세 번째 신곡 ‘가인이어라’는 송가인 하면 떠오르는 ‘가인이어라’를 모티브로 잡은 곡이다. ‘가인’은 송가인의 이름이자 운명처럼 만난 ’사랑하는 사람’을 뜻한다. 송가인의 시원시원한 가창력과 청량감을 선사하는 곡이다.

이날 콘서트를 진행한 MC 조우종 씨와 조승희 씨 앞에 선 송가인 씨는 “방송보다는 실물로 봤을 때 미인인 것 같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이날은 정통 트로트와 국악을 결합한 송가인표 음악이 탄생한 무대였다. 송가인 씨는 귀요미와 섹시 버전으로 10초간 홍보를 하기도 해 관객들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