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장님귀는당나귀귀' 양치승, 직원 부려먹고 "짜장면 한 그릇씩 해"..김소연도 놀란 갑질

  • 박성준 기자
  • 승인 2019.11.10 17: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준 기자] 양치승 관장의 '을 부려먹기'가 화제다.

10일 KBS 2TV가 방송한 '사장님귀는당나귀귀'에서 양치승 관장은 지난주에 이어 짠돌이 성격을 보였다.

KBS 2TV '사장님귀는당나귀귀' 방송화면 캡처.
KBS 2TV '사장님귀는당나귀귀' 방송화면 캡처.

강남에 300평짜리 체육관을 운영하는 양 관장은 오늘도 출근하자마자 런닝머신에 달린 TV를 모두 끄고 돌아다녔다. 뒤늦게 직원 정태가 출근하자 "이제 덥지도 않은데 선풍기를 왜 켜냐, 해가 중천에 떴는데 불은 왜 켜놨냐"고 타박했다.

정태의 대회 출전을 대비해 트레이닝에 나섰다. 정태는 인터뷰에서 "호랑이 관장님이다. 트레이닝 받으면 너무 힘들다. 대신 운동 효과는 확실하다"라고 양 관장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혼자 운동하면 극한의 한계를 느낄 수가 없다. 그래서 관장님의 도움을 받은 것"이라고 했다.

양 관장은 운동이 끝난 뒤 정태와 지난주에 엉뚱 매력을 선보인 김동은 원장을 불러 식사를 시작했다. 테이블 한가득 차려진 밥상에 입이 떡 벌어진 정태가 "이..이걸 다 먹어요?"라고 물어보자 양 관장은 "그럼 당연하지"라고 했다. 양 관장 설명에 따르면 대회를 앞둔 정태에게 벌크업이 필요해 폭발적인 영양분 섭취가 필요하다.

양 관장은 밥 먹는 정태에게 "이따 일하려면 열심히 먹어"라고 했다. 직원들의 식사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옥상을 리모델링하겠다는 것이다. 양 관장은 "나중에 직접 체육관 차리려면 이런 것도 경험해봐야 한다"고 변명했지만, 전현무는 "때 되면 어련히 알아서 못할까"라며 양 관장을 타박했다. 그러는 와중에 김동은 원장은 "운동만 가르쳐주는 게 아니라 세상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준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일이 끝난 뒤 양 관장은 고기를 먹고 싶다는 직원들의 마음을 무참히 짓밟았다. 그는 "이런 날은 짜장면을 먹어야 한다"더니 갑자기 짜장 라면을 꺼내들었다. 양 관장 설명대로라면 '수제' 짜장면인 것이다. 이에 김동은 원장은 "짜장면을 먹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 이렇게 추운 날 야외에서 직접 만든 짜장면을 먹을 거라고는 더더욱 상상하지 못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KBS 2TV '사장님귀는당나귀귀'는 매주 일요일 저녁 5시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