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현상, 부인 전 수영선수 최윤희와 나이 차이는?…16년 기러기 아빠 생활 눈길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1.08 12: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백두산의 보컬이자 트로트 가수로 활약 중인 유현상이 아내와 결혼 비화를 공개했다.

8일 방송될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유현상은 지금의 아내 최윤희와 만나게 오작교를 놔준 이기종 기자를 찾는다.

유현상의 아내 최윤희는 세계 최정상급 수영선수이자 ‘아시아의 인어’라 불리며 국민들에게 사랑받던 스포츠 스타였다. 

그는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여 ‘여자 배영’ ‘개인 혼영’ 부문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3관왕에 올랐고, 뒤이어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도 2관왕에 오르며 국민적 인기를 누렸다. 최윤희는 청순한 외모로 운동선수 중 최초로 스포츠음료 CF까지 섭렵할 정도였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그랬던 최윤희가 당시 나이 25세에 돌연 13살 연상의 록밴드 백두산의 보컬인 유현상과 비밀 결혼했다는 소식은 뜨거운 화제가 됐다. 이때 두 사람의 결혼이 비밀리에 진행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도와줬던 지인이 바로 이기종 기자였다고.

유현상은 “우리의 애틋한 진심을 확인한 후 형님이 결혼식 날짜부터 결혼식장, 피로연장 하객까지 비밀리에 준비하며 전적으로 결혼을 지원해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유현상은 결혼 당시 엄청난 악플에 시달렸다며 “돌이켜 생각하면 그때 SNS가 있었다면 아내와 결혼을 못 했을 것”이라며 “SNS가 없어서 다행이었다”고 회상했다.

두 사람은 1991년 결혼 후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행복한 가정을 꾸리며 살고 있다. 특히 큰 아들은 위싱턴 대학교 치과 대학에 다니는 인재로 알려졌다. 유현상은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아내와 아이들을 미국에 보내고 16년간 기러기 아빠로 생활했다고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