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날 녹여주오’ 원진아, 지창욱에게 “사랑하는 사람 생기면 동생 윤나무에게 첫 번째로 알리고파”…윤세아는 “지창욱 잘 지켜라”경고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1.02 22: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날 녹여주오’에서 원진아가 지창욱과 첫 번째 데이트를 하면서 동생 윤나무를 소개하고 윤세아는 원진아에게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일 tvN 주말드라마 ‘날 녹여주오- 11회’에서는 동찬(지창욱)과 미란(원진아)은 지난 방송에서 샤워기 냉수 키스를 하며 냉동인간의 사랑을 시작했다.

 

tvN‘날 녹여주오’방송캡처
tvN‘날 녹여주오’방송캡처

 

미란(원진아)은 동찬(지창욱)에게 첫 데이트를 제안했고 미란은 동생 남태(윤나무)를 데리고 나타났다. 미란은 동찬(지창욱)에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남태(윤나무)에게 첫번째로 말해주고 싶었다”라고 했고 동찬은 잘보여야 될텐데라고 말했다.

또한 하영(윤세아)은 동찬(지창욱)과 미란(원진아)의 사이를 눈치채게 됐고 미란에게 “동찬씨 잘 지키세요. 누구라도 뺏고 싶은 남자잖아요”라고 하며 의미심장한 말로 경고를 했다. 

하영은 형두(김법래)를 찾아가게 됐고 형두는 이 시간에 밖에서 보면 중요한 용건인 것 같은데라고 물었다. 이에 하영은 “보는 눈이 많아서요. 이형두 씨, 저에게 두 장의 카드가 있다. 당신 이석두 아니잖아?”라고 했다. 그러자 형두는 “내가 누군지 알고 그러냐?”라고 물었다.

또 하영은 “당연히 알지. 이석두의 쌍둥이 이형두라는 걸. 다음은 황박사가 타겟이겠지”이라고 말했고 형두(김법래)가 “원하는 걸 말해”라고 하자 “마동찬”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하영이 어떻게 변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날 녹여주오 '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이다. 또한 마동찬 역에 지창욱, 고미란 역에 원진아가 남녀 주인공을 맡았다. 

tvN 주말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