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혼산' 슈스스 한혜연, 파리 패션위크서 셀럽 인증…멋짐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한혜연이 슈스스 다운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멋짐을 폭발시킨다.

25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파리에 등장한 한혜연이 화려한 외출을 한다.

한혜연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패션위크에 입고 갈 옷들을 준비하며 슈스스로서 명불허전 남다른 면모를 뽐내 시선을 끈다. 산더미처럼 쌓인 옷 중에서 TPO에 맞는 복장을 고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프로페셔널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그녀는 출장을 준비하며 높은 구두를 포함한 신발을 15켤레나 챙겨 놀라움을 안겼는데,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하며 거친 입담을 터뜨려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그녀가 높은 구두를 따로 챙길 수밖에 없었던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한혜연은 당당한 발걸음과 탁월한 패션으로 다양한 셀럽들 사이에서도 미친 존재감을 발휘하며 커리어 우먼으로서 열정 넘치는 하루를 예고한다.

한편, 4시간 넘게 공복을 유지하던 그녀는 쇼를 마치자마자 카페에서 만찬을 시작, 예상치 못한 선택으로 꽉 찬 식사를 한다고 해 그녀가 고른 프랑스식 첫 끼는 무엇일지 기대감을 모은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올해 나이 48세이며 이효리, 한지민, 장윤주, 한혜진 등 유명 연예인들의 패션을 도맡아 슈퍼스타 스타일리스트(슈스스)라고 불린다.

한혜연의 학력은 경원전문대 의상학과를 졸업했으며 이후 뉴욕 패션 기술대학교에서 일러스트를 전공란 것으로 알려졌다.

슈스스 한혜연의 화려한 감각이 돋보이는 하루는 2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