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터미널에서 애를 낳다 병원에 실려간 최소연 찾아 성폭행범은 보육시설 원장 아닌 후원자 사실 알고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25 0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달리는 조사관’에서 이용원과 최귀화가 터미널에서 애를 낳은 최소연을 찾아서 성폭행범이 후원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12회’에서는 윤서(이요원)dhk 홍태(최귀화)는 보육원에서 성폭행이 성행하고 미래(이수민)가 아름이라는 아이와 함께 사라진 것을 알게 됐다.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윤서(이요원)는 미래(이수민)의 엄마에게서 미래의 휴대폰을 보육시설 원장인 송영제의 옷에서 발견했다는 말을 듣고 보육원생을 성폭행하는 사람이 원장 송영제라고 생각했다. 보육시설의 최소연은 임신을 하고 보육원장이 애를 유산시키려고 하자 도망을 갔고 터미널 화장실에서 몰래 애를 낳다가 병원에 실려갔다. 

윤서는 최소연에게 임신을 시킨 사람이 보육원장이 아니라 후원자 김진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보육원장은 그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윤서는 미래가 시설에서 집기를 훔치고 아름이라는 아이까지 데리고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고 보육원의 간호사에게서 아름이라는 아이가 성폭행 피해가 의심된다는 정황을 듣게 됐고 홍태와 윤서는 소녀들이 누군가로부터 납치되었다는 연락에 급히 추적에 나섰다. 

이요원(한윤서 역), 최귀화(배홍태 역), 장현성(김현석 역), 오미희(안경숙 역)이 주요인물로 나오면서 현실적인 공감케미를 보여주게 됐다.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