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이수민 실종 집을 찾고…엄마는 보육시설 원장 옷에서 ‘이수민 휴대폰 발견’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24 23: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달리는 조사관’에서 이용원과 최귀화가 이수민이 사라지자 집을 찾고 엄마를 만나고 보육시설 원장 옷에서 이수민의 휴대폰을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12회’ 에서 윤서(이요원)는 사라진 미래(이수민)를 찾기 위해 집을 찾았다.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미래(이수민)의 엄마는 대수롭지 않은 가출이라고 생각하고 미래는 늘푸름 보육시설에 있다고 전했다. 윤서(이요원)와 홍태(최귀화)는 그런 미래의 엄마의 무책임함에 실망을 했고 미래의 엄마는 10대 소녀만 죽인 연쇄살인마에 대한 뉴스를 보고 불안한 생각이 들었다.

미래의 엄마는 미래(이수민)에게 전화를 하려하다가 자신의 휴대폰이 사라진 것을 알게 됐다.

또한 늘푸름 보육시설의 송영제 원장이 찾아와서 “미래가 들어오면 맛있는 것을 사줘라”고 돈을 주고 화장실에 가는 동안에 미래에게 다시 전화를 해 보았다. 미래의 전화벨 소리는 송영제의 겉옷에서 소리가 났고 미래의 엄마는 미래의 전화기를 들고 밖으로 나왔다.

또 미래의 엄마가 윤서(이요원)에게 전화를 걸어서 도움을 요청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이요원(한윤서 역), 최귀화(배홍태 역), 장현성(김현석 역), 오미희(안경숙 역)이 주요인물로 나오면서 현실적인 공감케미를 보여주게 됐다.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