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수민, 이요원에게 “책임지지 못할거면 끼어들지마” 밤새 도시를 헤매다가 ‘결국 실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24 0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달리는 조사관’에서 이수민이 이요원의 관심에 직언을 하고 엄마에게도 쫓겨나고 밤새 도시를 헤매다가 실종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11회’ 에서는 윤서(이요원)과 홍태(최귀화)가 있는 인권증진위원회(이하 인권위)에 아동 보육 시설에 거주하는 한 소녀가 부당한 이유로 정신병원에 입원당했다는 진정을 받게 됐다.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윤서(이요원)와 홍태(최귀화)는 보육 시설에 대한 직권조사를 시작하고, 거주하는 소녀들을 한 명씩 만나게 됐다. 하지만 거주하는 소녀들과 시설을 관리하는 원장과 교사를 만나게 됐고 서로의 의견과 생각이 다르다는 것을 듣게 됐다. 

윤서(이요원)는 조사하면서 원생인 미래(이수민)라는 소녀와 대화하게 됐고 그에게서 동생 윤진을 떠올리게 됐다. 지훈(김주영), 달숙(이주우) 또한 각각 시설을 찾아가서 학생들을 찾아가서 꼼꼼하게 조사를 했다. 

미래는 윤서가 인권 침해를 조사한다는 말에 “그 다음에는요. 조사고 나면요. 다른 시설로 가는 건가? 결국 바뀌는 건 없는 거네”라고 하며 인권위의 방문을 반갑지 않게 생객했다. 그러자 윤서는 미래에게 “뭐가 바뀌면 좋겠냐?”라고 물었고 미래는 “말하면 바꿀 수 있어요? 나 인권 침해한 적도 당한 적도 없다”라고 답했다.

윤서는 나비문신이 있는 실종 된 아이에 대해 물었고 처음에는 모른다고 하던 미래는 “이제는 날 수 없다. 왜냐하면 몸이 무거우니까”라는 말을 듣고 성폭행을 당하고 임신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윤서는 미래(이수민)가 보육시설 아이들과 놀이공원에 가서 실종된 최소연을 찾고 싶으면 와 달라는 문자를 받게 됐다.

윤서는 홍태와 같이 놀이 공원에 가서 아이들과 함께 온 국회의원이 아이를 납치했다고 생각하고 잡게 되지만 그것은 미래의 거짓말이었다. 이어 미래는 따라오는 윤서에게 “책임지지 못할거면 끼어들지도 동정하지도 마”라고 차갑게 말했다.

미래는 보육 시설의 송영제 원장이 “잘못했으니 벌을 받아야겠다”라고 말하자 보육시설을 빠져나가서 엄마를 만났다.하지만 엄마도 남자에게 딸이 있다는 사실을 숨기고 동거를 하고 있었고 미래는 남자에게 엄마라고 폭로를 하게 됐다.

또 미래는 그날 밤, 잠을 잘 곳이 없었고 자신을 원망하고 가버린 엄마와 문자를 보내도 어렵다는 친구들의 답신을 받으며 도시를 헤매게 됐고 결국 실종이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또한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 역에 배우 김주영, 통통튀는 신입조사관 이달숙 역에 이주우, 검사출신 대형 로펌 변호사 오태문 역에 심지호, 장동석 역에 장혁진, 현광호 역에 김뢰하가 연기를 했다. 

‘달리는 조사관’ 은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