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방구석 1열’ 정서경, 윤태호, 김탁환 작가 출연…‘유주얼 서스펙트’·‘식스센스’는 어떤 영화?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10.20 11: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0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가 3인방이 총출동했다. 이날 방송은 반전 영화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에 반전 영화의 명작으로 꼽히는 ‘유주얼 서스펙트’와 ‘식스 센스’를 다뤘다. 이날 게스트로는 ‘아가씨’, ‘친절한 금자씨’ 등 수많은 시나리오를 탄생시킨 정서경 작가와 ‘미생’과 ‘이끼’ 등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는 만화가 윤태호 작가, ‘불멸의 이순신’,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의 원작 작가이자 역사 추리소설의 대가 김탁환 작가가 출연해 열띤 이야기를 나눴다.

JTBC ‘방구석 1열’ 방송캡처
JTBC ‘방구석 1열’ 방송캡처

유주얼 서스펙트는 브라이언 싱어 감독의 작품으로 1996년 작품이다. 반전 영화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영화일 정도로 명작이고 2016년 재개봉하기도 했다. 산페드로 부두 폭발 사고, 유일한 생존자, 사라진 수천 만 달러. 그리고 베일에 가려진 인물 ‘카이저 소제’, 수사관 데이브 쿠얀은 유일한 생존자인 ‘버벌’로부터 폭발 사고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었던 5인에 대한 진술을 듣는다. ‘버벌’의 진술과 함께 속속 드러나는 지난 6주간 있었던 그들의 화려한 범죄 행각, 하지만 정작 용의자들도 모르게 그들 위에 존재했던 전설 속 악마 ‘카이저 소제’의 존재가 부각되며 쿠얀은 혼란에 빠진다. 치밀한 설계, 완벽하게 짜여진 범죄. 시간을 거스른 치열한 두뇌싸움이 시작된다.

식스센스는 1999년 작품이다. 아동 심리학자 말콤 크로우(Malcolm Crowe: 브루스 윌리스 분)가 뛰어난 의사라는 칭송과 함께 상을 받고 부인 안나(올리비아 윌리암스 분)와 함께 자축을 하는 밤, 오래전에 치료를 받았던 환자가 미친 듯이 찾아와 말콤에게 총을 쏜 후 자살한다. 다음 해 가을, 닥터 크로우는 여덟살 난 콜 시어(Cole Sear: 할리 조엘 오스멘트 분)의 정신상담을 맡게 된다. 자신의 무성의한 치료에 앙심을 품고 총구를 겨눈 뒤 자살한 환자의 영혼을 달래주기 위하여 닥터 크로우는 정성을 다하여 콜의 상담 치료를 맡는다. 콜은 현재 정신적인 충격에 빠져있다. 그의 눈에 죽은 자들의 모습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문제는 죽은 자들이 나타났다가 그냥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콜에게 뭔가를 호소한다는 점이다. 자살했던 환자의 증세와 비슷함을 감지한 말콤는 자신의 죄의식을 지워버리고자 소년에게 충실한 정성을 보이며 또 다른 비극을 막기 위하여 노력한다. 소년은 늘 우울하고 버림받은 듯한 모습으로 군인장난감을 가지고 놀면서 격한 그림과 글을 쓰고, 때로는 환영을 본다는가 묘한 소리를 들으므로 항상 위압당하는 곤혹을 표한다. 부모의 이혼으로 충격을 받은 것으로 말콤은 이해하려 하지만, 소년은 깊히 간직된 진실한 두려움의 원인을 말콤은 물론 엄마(토니 콜렛 분)에게도 밝히기를 꺼려한다. 치료과정이 심도를 더해 가면서 소년은 말콤을 신뢰하게 되고, 자신이 또 다른 감각을 지녔음을 그에게 알린다. 소년은 죽은 사람들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들과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지각을 가진 것이다. 죽은 소녀가 나타나 토하면서 메시지를 전하고, 죽은 여인은 남편을 향해 소리지르는 듯이 콜에게 자신의 억울함을 털어놓는가 하면, 100년전 교수형에 처해졌던 가족의 처참한 모습이 소년에게 보이는 것이다. 말콤은 믿을 수 없는 사실에 의혹을 품으면서도 모든 수단을 이용하여 소년의 고난스러운 세계로 함께 파고든다. 한편 말콤은 개인적인 사생활의 위기도 맞는다. 그의 아내는 결혼식때 찍은 비디오만을 계속 보면서 과거 남편과의 즐거웠던 시절만을 그리며 생활할 뿐, 말콤과는 더 이상 대화를 하지 않고, 젊은 남자를 만나면서 외도를 범한다.

윤태호 작가는 ‘식스 센스급 반전’이라는 말을 탄생시킨 반전 영화계의 전설 ‘식스 센스’에 대해 “처음엔 무서웠는데, 다시 봤더니 눈물 나오는 영화더라”라고 평했고 정서경 작가는 “‘식스 센스’는 관객을 속이려 하지 않는다. 관객이 열망과 편견으로 스스로를 속인 것이다”라는 색다른 감상평을 전했다. 또한 윤태호 작가는 본인만의 ‘반전 시나리오 작법’에 대해 “처음부터 반전을 기대하고 집필하지는 않는 편이다. 연재물인 웹툰의 특성상, 열심히 반전을 구성해봤자 네티즌들이 유추하는 댓글 때문에 탈탈 털리게 되더라”라며 웹툰 작가로서의 뜻밖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정서경 작가 또한 격한 공감을 표하며 “드라마 ‘마더’에서 반전이 되는 요소를 중요하지 않게 언급했는데 곧바로 인터넷 댓글에 그 반전이 언급되더라. ‘시청자와 관객들이 어떤 대사, 시선도 허투루 보지 않는구나’ 깨달았다”라고 전했다. 영화와 더불어 윤태호 작가, 정서경 작가, 김탁환 작가의 플롯과 반전을 쓰는 노하우에 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이어졌고 이에 임필성 감독은 “영업 비밀을 너무 많이 알려주는 것 아닌가”라고 감탄했다.

JTBC ‘방구석 1열’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