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구석 1열’ 정재형, ‘칸의 여왕’ 전도연과 만남…나이 궁금해지는 ‘방부제 미모’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18 13: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방구석 1열’ 정재형이 전도연과의 셀카를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지난 16일 정재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구석 1열 #한국 영화 100주년 특집 #전도연 특집 #접속 #밀양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장윤주 #장성규 #민규동 감독 #임필성 감독 #주성철 편집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재형은 전도연과 함께 찍은 사진을 담았다. 두 사람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의외의 조합에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전도연은 세월이 지나도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정재형-전도연/ 정재형 인스타그램
정재형-전도연/ 정재형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어머나 세상에 전도연님이라니 본방사수각”, “어맛! 이번 부산영화제 대상에 주인공 전도연”, “전도연님 얼마만에 뵙는거죠~ 반갑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1970년생 가수 겸 작곡가 정재형은 올해 나이 50세이며 지난 1995년 베이시스 1집 앨범 ‘Looking For Myself’를 통해 데뷔했다. 안테나 뮤직 소속으로 ‘내가 날 버린 이유’,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등의 곡들로 유명해졌다.

특히 ‘무한도전’에서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에 참여해 정형돈과 유쾌한 케미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쌓아갔다. 이어 ‘불후의 명곡’, ‘마이 리틀 텔레비전’, ‘미운 우리 새끼’ 등 활발한 예능 활동을 보였다.

전도연은 1973년생으로 올해 나이 47세다. 1990년 존슨 앤 존슨 CF 모델로 데뷔해 현재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칸의 여왕으로 자리매김했다. ‘하녀’, ‘밀양’, ‘내 마음의 풍금’, ‘생일’, ‘별을 쏘다’, ‘별은 내 가슴에’ 등 다수의 히트작을 보유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