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쌉니다천리마마트' 정복동, 결국 가족에게 들킨 '좌천' 사실..보안구역에 침입한 '닭 2마리'의 정체는?

  • 박성준 기자
  • 승인 2019.10.19 0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준 기자] 정복동(김병철) 사장은 결국 가족에게 좌천된 사실을 들키고 여기에 권영구(박호산)는 새로운 스파이까지 심는 와중에도 정복동의 기장천외한 마트 경영은 계속된다.

18일 tvN이 방송한 웹툰 원작 드라마 '쌉니다천리마마트'에서 천리마마트는 오늘도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tvN '쌉니다천리마마트' 방송화면 캡처.
tvN '쌉니다천리마마트' 방송화면 캡처.

쌉니다천리마마트 5화는 적막하게 시작했다. 출근 준비를 하는 정복동를 가만히 바라보던 아내가 "회사에서 잘렸냐. 회사에서 잘린 게 사실이냐"고 따지듯 묻는다. 이에 정복동은 "잘리긴 누가 잘렸다 그래. 인사 이동 좀 한 거 가지고"라고 답한다.

아내는 다시 "그런 일이 있었으면 미리 말해야지. 내가 어제 모음에서 무슨 일을 당했는 줄 알아?"라며 "당신 마트 사장직으로 좌천됐다고 하는데 나 완전 똥물 뒤집어 쓴 기분이었다고!"라고 강하게 따진다.

이어 방에서 나온 정복동의 아들이 "아빠 진짜 잘렸어? 그럼 이제 사람들이 아빠 뭐하냐고 물어보면 뭐라고 대답해야 돼?"라고 한다. 정복동은 아내와 아들의 반응에 질린 표정으로 집을 나선다.

집을 나선 뒤 공원에서 자장면을 시켜먹는 정복동. 중국집을 차린 중학교 동창 오철수를 만난다. 이 자리에서 정복동은 오철수와 학창시절을 회상하며 무언가를 깨달았다는 표정으로 출근길을 이어간다.

그러더니 출근하자마자 또 다시 마트에 한 차례 '빅엿'을 선사한다. 마트 한쪽 벽면을 아쿠아리움으로 만든 것이다. 심지어 고래가 돌아다니는 거대 규모 수조관이다. 이를 본 문석구가 "이게 무슨 일이냐"고 묻자 정복동은 "생물 수입하는데 애 먹었다. 고래가 진짜 비싸. 점장이 어장 관리 좀 확실히 해줘"라고 당부한다.

문석구는 "이런 아쿠아리움 유지하려면 돈이 상당히 들 텐데.."라며 우려를 나타내지만 정복동은 "걱정하지마. 본사에 청구하면 되니까"라고 말해 문석구의 말문을 틀어막았다.

이어지는 화면에서 직접 계산대에서 계산을 하는 정복동.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챈 문석구는 "혹시라도 무슨 계획이 있으면 저에게 꼭 말씀해주십시오. 분명히 무슨 일을 꾸미고 계신 것 같은데.."라고 의심섞인 눈초리를 보낸다. 정복동은 "쓸데없는 오해하지마. 나 그런 거 절대 없으니까"라는 말을 남기고는 자기 매대를 뛰쳐나가 사장실로 직행한다. 사장실 문을 닫으면서 문석구를 바라보는 정복동의 눈길에서 문석구는 불안함을 느낀다.

아니나 다를까 계산대 대신 수상한 온돌이 문석구 눈에 들어온다. 이에 대해 따지는 문석구에게 정복동은 "옛날 우리 동네 구멍가게가 생각나 온돌카운터를 만들었다. 주인 할머니는 방 안에 누워계시거나 앉아서 꾸벅꾸벅 조시다가 계산해주셨지 않냐. 지금처럼 삭막한 계산대가 아니었어. 그 시절에는 그 누구도 할머니가 우리를 상대로 돈벌이를 한다는 생각을 하질 않았었다"고 말해 다시 한 번 문석구를 어이없게 만들었다.

tvN '쌉니다천리마마트' 방송화면 캡처.
tvN '쌉니다천리마마트' 방송화면 캡처.

한편 본사에서는 정복동에 대한 이야기가 퍼진다. 권영구는 직원들이 "정복동 사장이 부임한 뒤로 천리마마트 매출 엄청 올랐다며? 그런 사람이 본사에 있어야 하는데. 다음 주주총회 때 주주들이 회장님한테 뭐라고 하지 않겠어?"라며 정복동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는 대화를 엿듣는다. 잔뜩 화가 난 권영구는 김갑을 찾아 방법을 모색하려 하지만, 김밥은 오히려 권영구에게 모든 걸 알아서 하라고 맡긴다.

이에 권영구는 박과장(배재원)을 부른다. 과장 단 지 3년 됐다는 박과장에게 권영구는 한 가지 제안한다. 그는 "천리마마트 갈 때는 부장 달고 돌아올 때는 차장 달고, 내가 팍팍 밀어줄 테니 임원으로 초고속승진하는 거야"라며 문석구, 조미란에 이어 세 번째 첩자를 천리마마트에 보낸다.

이 와중에 천리마마트를 찾은 봉황공단의 F4. 각양각색의 머리스타일에 험상궂은 표정으로 마트를 들어선 이들은 사장실을 찾아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무슨 일이라도 일어났나 싶은 찰나 이들은 "우리 봉황공단은 근로자를 위하는 사장님에게 감동했다"며 정복동을 칭송한다. 자신의 예상과 전혀 다른 멘트가 흘러나오자 당황한 정복동은 "아닙니다. 옆에 히드라마트가 훨씬 물건 질이 좋다"고 둘러대보지만 통하지 않는다. F4는 "그게 다 근로자들 고혈을 쥐어짜서 이룩한 거 아니냐"며 문석구와 함께 "정!복!동!" 구호를 외친다.

다음날 마트에는 박과장이 찾아와 트집을 잡기 시작한다. 그리고는 문석구에게 물어 문서를 보관하는 문서실을 찾지만, 문서실 앞에 와서야 "열쇠 사장님이 갖고 계시는데요"라는 순박한 문석구에게 당황한다.

간신히 정복동에게서 열쇠를 빼앗은 박과장은 문서실로 잠입을 시도하지만, 정복동의 생체인식이 없이는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임을 밝히고, 마트가 문을 닫은 야밤에 권영구와 다시 방문한다.

권영구는 박과장과 함께 닭 탈을 쓰고 기어코 문서실 잠입에 성공해 기밀 문서를 빼돌리는 데 성공하고 박과장과 함께 자동차로 복귀해 추배를 든다. 하지만 문서 내용을 들여다 본 권영구는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는데. 알고 보니 사본이었던 것이다. 권영구가 애타게 찾는 원본은 어디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tvN '쌉니다천리마마트'는 매주 금요일 저녁 11시 10분에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