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의 거짓말-첫방’ 이민기, 김시은이 의문의 사망자 김종수 차 폐차에 “영구미제 사건 되겠다” 윤종석 차로 실험 “사고사 아니고 살인?”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2 23: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모두의 거짓말’에서  이민기는 김시은이 의문의 국회의원 사망자 김종수 차를 폐차하게 하는 실수를 하자  윤정석 차로 직접 실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 첫방송’에서는 진경(김시은)은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국회의원 승철(김종수)의 차를 국과수가 아니라 폐차장에 보내는 실수를 했다.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이 사실을 알게 된 태식(이민기)는 “어떻게 할거냐? 영구미제 사건으로 남길까?  그냥 시집이나 가”라고 말했고 진경(김시은)은 “네 조형사님께 시집 가겠다”라고 답했다.

태식(이민기)은 증거 차가 없자 호규(윤종석)의 차로 직접 실험을 하게 됐고 호규는 새차를 뽑인지 3개월 밖에 안된 자신의 차에 흠집이 생길까봐 벌벌 떨었다. 태식은 직접 운전을 했지만 자살이 아니라면 브레이크를 밟지 않을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러자 진경은 “대선을 앞 둔 사람이 왜 자살을 하나? 멧돼지라도 튀어나왔나?”라고 했고 태식은 담뱃 불똥을 도로에 던졌고 그때 도로에 뿌려진 기름으로 인해서 불이 났다. 태식과 진경 그리고 호규는 바닥에 뿌려진 것이 휘발유가 아니고 신나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김승철의 스키드마크를 누가 지웠나? 김승철 것이 아니면”이라고 말했다. 

또 태식은 “이거 사고사 아닌 것 같다”라고 했고 같은 시각 승철(김종수)는 장례식이 치러지면서 앞으로 승철의 살인사건이 어떻게 해결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급증을 자아내게 했다.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은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수대를 떠나 조용한 시골 마을 파출소로 전근을 앞둔 태식(이민기)은 같은 날 한 명은 죽고, 한 명은 사리진 서희(이유영)의 아버지와 남편 사건을 맡아 진실을 추적하게 됐다. 

‘모두의 거짓말’의 주인공 이민기와 이유영이 형사 조태식과 국회의원 막내 딸 김서희로 만났다.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