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 태진아-진성-김연자 엔터테인먼트에 한류 진출까지 빅픽처 계획 “회사 설립 말고 혼자하면 안될까요?”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2 19: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는 트로트계 이무기로 우뚝 선 신인 유산슬(유재석)이 성공적 데뷔를 위해 제작자들과 함께 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유재석은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트로트 베테랑 태진아, 진성, 김연자, 작곡가 김도일과 중국집 회동을 했다.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유재석이 등장하기 전에 중국집에 모인 가수 태진아와 진성, 김연자, 작곡가 김도일이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유재석)의 앨범제작에 대한 논의를 했다. 태진아는 “산슬이는 누가 제작해도 대박이다”라고 하면서 유재석도 모르는 유산슬 성공 데뷔를 위한 엔터테인먼트 설립부터 앨범 콘셉, 한류 진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태진아는 유산슬과 유린기를 주문했고 유재석이 들어오자 태진아는 “산슬이”라고 부르면서 자신의 회의 내용을 얘기했다. 유재석은 “회사 설립이 아니라 저는 혼자하고 싶은데요”라고 말했고 진성은 “요즘은 엔터테인먼트 시대니까?”라고 했고 김연자는 “이러다가 중국까지 진출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김도일은 순간 제가 떠오르는데 독립지사 같은 인물을 생각하면 어떻겠냐라고 말했다. 

'유플래쉬'는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색다른 음악들로 확장되어 나가는 과정을 담았고 '뽕포유'는 트로트 신인 가수 유산슬의 트로트 가수 프로젝트이다. 

‘놀면 뭐하니?’ 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며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레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을 통해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