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놀면 뭐하니?’ 유재석, 어반자카파의 뜻밖의 록스피릿…현아 보컬 모습에 “류승범 같이 생겼다” 폭소(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는 어반자카파가 유재석이 녹음실에 오자 록스피릿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천재 드러머 유재석의 음악은 지난 방송에서 UV로 부터 '디스 이즈 더 뮤직(가제)'을 어반자카파가 이어받았다.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어반자카파는 UV의 녹음실에서 뮤지와 유세윤이 공개하는 음악을 듣게 되고 샤우팅 음악에 깜짝 놀라게 되고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비트 조물주' 유재석이 녹음실에 오자 '디스 이즈 더 뮤직'의 1절에 이은 2절을 만들어 불러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1절의 UV 음악을 듣고 조금 불안한 표정을 어반자카파가 음악에 맞춰 샤우팅과 헤드뱅잉을 하며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어 내자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UV의 뮤지는 “왜 이제 안심을 하냐?”라고 했고 유재석은 “오늘 네가 올 줄 몰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어반자카파 현아가 “노래방에서 이 잘 부른다”는 노래를 부르자 유재석은 “지금 표정 류승범 같았다”라고 놀리면서 스튜디오를 폭소의 도가니를 만들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줬다. 

'유플래쉬'는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색다른 음악들로 확장되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프로젝트다.

‘놀면 뭐하니?’ 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며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레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을 통해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