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유유산균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 분말로 만들어지는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효능 못지않게 중요한 부작용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12 08: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모유유산균이 다시금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면서 이에 대한 효능에 대중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는 모유유산균의 이름으로, 국내 최초로 식약처 허가를 받아 효능과 언전성에 대한 입증이 된 유산균이다.

체지방 감량 기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이 유산균은 고유의 색택과 향미를 가지며, 이취가 없는 미황색 분말로 만들어진다.

산모의 모유에서 분리한 뒤 배양한 유산균으로, 건강한 여성의 몸에 서식하는 유산균종의 일종이라고 알려져있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또한 유산균 증식과 유해균 억제, 배변활동을 원활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유산균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이유는 장 내에 서식하는 비만세균을 제거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모유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할 경우 장내 환경이 개선되어 유익균이 많아지게 된다. 이로 인해 비만을 예방할 수도 있다.

또한 음식물의 단당류 성분을 다당류로 전환해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장 점막 기능을 향상시켜 혈액 염증 개선에 도움을 주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다만 섭취할 때 유의해야 하는 부분이 있는데, 산성도가 낮은 음료나 60도 이상의 뜨거운 물과 함께 복용하면 좋지 않다. 뜨거운 열에 의해 유산균이 모두 죽어버리기 때문이다.

최근 이 유산균이 많은 제조사를 통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출시되어 많은 관심을 받는다. 아이의 면역력, 지능, 비만 여부에 영향을 미치며, 당뇨 등에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과다복용할 경우 복통이나 설사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반드시 표기된 권장량을 따라야한다.

한편, 의학 전문 방송인 여에스더는 과거 한 방송서 유산균 사업으로 연매출 5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