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각박한 현실 속 천사의 손길 영화 ‘버티고’…날씨에 담긴 섬세한 감성 (종합)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11 1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가을의 감성을 잘 담아낸 영화 ‘버티고’가 힘겨운 일상의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첫선을 보였다.

11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고공 감성 영화 ‘버티고’의 언론 시사회가 개최됐다. 현장에는 전계수 감독과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앞서 전계수 감독은 “나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나리오가 작성됐는데, 다니던 직장환경과 유사하고 주인공을 여성으로 한 이유는 남성으로 했을 때 객관성을 잃을 것 같아서 여주인공으로 잡았다”며 “같은 나이를 지나는 여성으로서의 직장인의 시선 자체가 섬세했으면 했다. 마지막 장면은 삶을 지탱하고 있는 주인공 서영의 마지막 투신의  의외의 곳에서 위로를 받게 되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버티고’ 메인포스터 / 머리꽃 제공
영화 ‘버티고’ 메인포스터 / 머리꽃 제공

이어 “결국에 모든 것을 잃었다고 생각했을 때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관계와 살아갈 수 있는데 필요한 상징으로 드라마틱한 부분을 살리고 싶었다”며 시나리오 제작에 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영화에 등장한 날씨와 날짜에 대한 질문에 전 감독은 ”영화의 등장한 날씨와 날짜에 담긴 의미가 많다며 그에 따라 주인공 서영의 감정선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우희는 “영화 ‘버티고’에서 실제 나이와 같은 또래를 연기하다 보니 더 현실적이고 실제와 가깝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현실에서 느꼈던 감정들이나 느낌들을 조금 더 공감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극한 감정을 쌓아가야 하다 보니 현장에서 최대한 놓치지 않으려고 했다. 처해있는 상황과 감정선을 이어지게 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영화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영화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이어 극 중 서영에 대해 “서영에 대한 한 인물의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관계에 대한 중요성을 느꼈다. 연인, 가족, 사회생활에 있어서 모든 사람에게 줄이 다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라며 “서영이란 인물이 낙하하게 되는 느낌이지만 줄로 연결돼있지 않는 누군가에 의해서, 천사에 의해 구원받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큰 수족관에 갇혀있는 돌고래 같은 느낌을 받았다. 고층 빌딩의 외벽에 갇힌, 혼자만 갇혀있는 고립 돼 있는 느낌을 받았다. 영화 속에 어떻게 풀어낼 수 있을지 현실적인 감정을 구현할 수 있을지 해석하는데 고민했다”고 이번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영화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유태오는 영화 ‘버티고’는 나 자신의 성장과 재미라는 키워드로 생각했다고 작품 참여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다른 작품을 통해서 강인한 역할을 한 것과 달리 제가 원하는 감수성을 전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또 “오랜만에 나온 멜로라서 자부심을 가진다. 이전에 감독님의 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했었는데 비중 있는 역할을 맡을 수 있었다”고 기쁜 마음을 내비쳤다.

전재광은 “소방대원분들이 하시는 부분을 보면서 아무리 영화지만, 허투루 배우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 캐릭터를 위해 준비하는 과정 자체가 인물에 대한 빠져드는 감정을 위함이라 생각해서 열심히 배웠다”며 캐릭터를 연구를 위해 노력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영화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영화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또한, 본인의 캐릭터 관우의 매력에 대해 “창밖에서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역할이다”라며 “삶의 의지가 담긴 천사가 아니었나. 캐릭터의 섬세한 감정표현을 위해 천우희와 감독님에게 많은 조언을 받고 표현해내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영화로,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평범해 보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특한 시각에서 바라본 작품이다. 일, 사랑, 가족 등 모든 것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이들의 현실을 힘겹게 보여준 극적인 엔딩을 통해 새로운 희망을 암시하며 관객들에게 위로의 메시지와 깊은 울림을 전한다.

힘겨운 일상, 위로의 메시지와 깊은 울림을 전하면서도 전계수 감독은 특유의 재치와 유머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완력을 조절하며 의외의 웃음과 달달한 멜로 감성을 담아냈다.

영화 ‘버티고’는 전계수 감독의 말 그대로 가을 감성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영화다. 힘든 현실 속에서 아무런 연이 없는 사람의 손길에 의해 삶의 의지를 이어가는 지치고 힘든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싶다.

마치 내 이야기를 보는 듯한 가을 감성을 적실 서영 역의 천우희를 비롯해 서영의 연인 유태오, 로프공 정재광 그리고 스크린을 가득 채우는 조연들의 세세한 연기까지 놓치지 않고 살려낸 ‘버티고’라는 오는 17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