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두번할까요’ 이정현, “첫 로맨틱코미디 영화…내 연기에 3점 주고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08 16: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두번할까요’ 이정현이 첫 로맨틱코미디 영화 출연 소감을 전했다. 

8일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싱글라이프를 꿈꿔 이혼한 뒤, 삼각관계에 얽혀버린 선영과 현우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각 배우들에게 처음 출연을 결심하게 이유를 물었다. 권상우는 “제 나이에 맞는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 나이에 맞아서 접근하기 쉬웠다. 로맨틱한 영화는 누구나 선호하는 작품이다.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나이에 맞는사랑이야기하고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정현은 “보통 한번에 읽은 작품은 촬영하게 돠는 것 같다. 이번 시나리오 역시 코믹 로맨스를 처음하는데도 읽자마자 바로 한다고 했다. 하루 지나서 바로 연락드렸던 것 같다. 저를 지목해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영화 ‘두번할까요’ 스틸컷

첫 로맨틱코미디를 찍은 이정현은 “영화를 끝까지 다 못 봤다” 면서 “3점 주겠다”고 답했다. 이에 권상우는 “그럼 영화를 보겠냐. 5점이라고 해라”고 답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이정현은 “영화로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항상 어둡고 연민을 요하고 자의를 한다거나 하는 역할만 했는데 팬들에게 밝은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는 것 같았다. 그래서 편안해지려고 노력을 했다.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권상우에 대해 그는 “현장에서 애드립과 순발력이 있다. 제가 첫촬영 때 긴장많이 했는데 잘 풀어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종혁에 대해서는 “애드립은 전혀 없었다. 감독님과 상의해서 촬영을 하시더라. 두 분 다 매너가 좋으셨다”고 답했다. 

이정현은 “아직도 단톡방이 아직도 있을 정도다. 영화가 잘 되서 단톡방이 계속 살아있으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2분. 15세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