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두번할까요’ 이혼부터 시작하는 로맨틱 코미디→다시 만난 ‘말죽거리 잔혹사’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08 16: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두번할까요’ 출연진들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8일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싱글라이프를 꿈꿔 이혼한 뒤, 삼각관계에 얽혀버린 선영과 현우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각 배우들에게 처음 출연을 결심하게 이유를 물었다. 권상우는 “제 나이에 맞는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 나이에 맞아서 접근하기 쉬웠다. 로맨틱한 영화는 누구나 선호하는 작품이다.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나이에 맞는사랑이야기하고싶다”고 이야기했다. 

‘두번할까요’ 포스터

이정현은 “보통 한번에 읽은 작품은 촬영하게 돠는 것 같다. 이번 시나리오 역시 코믹 로맨스를 처음하는데도 읽자마자 바로 한다고 했다. 하루 지나서 바로 연락드렸던 것 같다. 저를 지목해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현실같은 연기를 하고 싶다고 밝힌 이정현은 “밝은 영화를 보여드린게 처음이라 긴장을 했다. 이 영화 찍으면서 마지막 부분 찍을 때쯤 신랑을 만났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현우나 상철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곘다고 생각했다”며 “첫 촬영 때 어색하면 어떡하지 고민되게 많이했다. 근데 두분 다 재밌게 이끌어주셔서 편하게 연기했다. 촬영장 가는게 되게 즐거웠다. 부족한게 있더라도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웃음지었다. 

‘두번할까요’ 스틸컷
‘두번할까요’ 스틸컷

첫 로맨틱코미디를 찍었다고 밝힌 그는 “영화를 끝까지 다 못 봤다” 면서 “나에게 3점 주겠다”고 답했다. 이에 권상우는 “그럼 영화를 보겠냐. 5점이라고 해라”고 답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이정현은 “영화로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항상 어둡고 연민을 요하고 자의를 한다거나 하는 역할만 했는데 팬들에게 밝은 모습을 보여드린 적이 없는 것 같았다. 그래서 편안해지려고 노력을 했다.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권상우에 대해 그는 “현장에서 애드립과 순발력이 있다. 제가 첫촬영 때 긴장많이 했는데 잘 풀어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종혁에 대해서는 “애드립은 전혀 없었다. 감독님과 상의해서 촬영을 하시더라. 두 분 다 매너가 좋으셨다”고 답했다. 

‘두번할까요’ 스틸컷
‘두번할까요’ 스틸컷

이정현은 “아직도 단톡방이 아직도 있을 정도다. 영화가 잘 되서 단톡방이 계속 살아있으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권상우과 이종혁에게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 장면에 대해 물었다. 권상우는 “그 씬 이야기를 듣고 종혁이 형이랑 처음에는 부정적이었다. 예전 작품을 다시 꺼내는 것 자체가 쑥쓰럽기도 했다. 근데 그 장면때문에 나름 인지도가 높아진 것 같아 감사하다. 이번 영화까지만 많이 웃고 기억해주시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이종혁 역시 “언제 또 권상우를 만날 지 모른다. 찍으면서 15년 전 느낌을 살리고 싶었는데 낯간지럽고 그랬다. 같은 앵글에 세월이 지났다는 사실이 웃기기도 했다. 되게 재밌게 촬영한 것 같다”고 밝혔다. 

재혼에 관해 관객들에게 보내고 싶은 메시지가 있는지 묻자 박용집 감독은 “재혼하시는 분들만 보는거는 아닌 거 같다. 보시는 분들이 곁에 있는 사람이 소중하다는 걸 깨달으시면 좋을 거 같다”고 답했다. 극 중 이혼식이라는 특수한 상황을 표현한 이유에 대해서는 “고민을 하다가 대부분의 부부싸움 중 하나가 아무말 대잔치라고 생각했다. 아무말을 하다가 이혼식을 하겠다라고 생각했다”며 “이혼식 등이 현실에 있을 법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한 거 같다”고 설명했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2분. 15세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