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버티고’ 전계수 감독 “천우희, 얼굴 작아 클로즈업 촬영 힘들었을 것...악조건 이겨내고 열연해줘 감사하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11 17: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버티고’ 전계수 감독과 천우희가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1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서 영화 ‘버티고’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전계수 감독과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 분)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감성 영화로,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평범해 보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특한 시각에서 바라본 작품이다. 일, 사랑, 가족 등 모든 것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이들의 현실을 힘겹게 보여준 극적인 엔딩을 통해 새로운 희망을 암시하며 관객들에게 위로의 메시지와 깊은 울림을 전한다.

작품은 서영의 감정에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 클로즈업이나 와이드 샷이 많았다. 시나리오를 구상 할 때부터 의도했던 것인지 묻자 전계수 감독은 “서영이 겪고 있는 지축의 흔들림이 숏의 대비를 통해 느껴지기를 바랐다”면서 “클로즈업이라는 것이 굉장히 잘 써야 하는데, 저는 이 공을 천우희씨에게 돌리고 싶다”고 답했다.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버티고’ 스틸컷 / 머리꽃 제공

이어 그는 “우희씨가 다른 배우들보다 얼굴이 작아서 클로즈업 할 때 카메라가 일반적인 경우보다 더 들어가야 했다”며 “그런 악조건을 견디고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신 천우희씨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의상에 대해서 천우희는 “영화의 무드나 전체적인 느낌, 날씨와도 연결지으려 노력했다”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서영이 계약직이라는 것이었다. 외투나 신발, 가방 등을 두세가지만 두고 돌려입는 것이 어떻겠냐고 주변에 직장생활하는 친구들에게 의견을 구하기도 했다”고 설정 비하인드를 전했다.

더불어 전계수 감독은 “밝음은 흔들리게, 어둠은 단단하게 라는 조명과 촬영의 콘셉트가 있었다”며 극중 서영이 입은 의상 콘셉트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마치 내 이야기를 보는 듯한 가을 감성을 적실 서영 역의 천우희를 비롯해 서영의 연인 유태오, 로프공 정재광 그리고 스크린을 가득 채우는 조연들의 세세한 연기까지 놓치지 않고 살려낸 ‘버티고’는 17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