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버티고’ 천우희 “서영 캐릭터, 현실적으로 연기하려 노력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05 15: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버티고’ 천우희가 서영 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극장 야외무대에서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버티고’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천우희, 유태오, 전계수 감독이 참석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천우희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천우희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극중 천우희는 비밀스러운 사내연애를 하며 현기증에 시달리고 있는 계약직 서영 역을 맡았다. 서영 캐릭터에 대해 천우희는 “모든 관계들에 어떤 압박감을 버틴다. 저랑 연인으로 나오는 유태오 씨와의 관계도 그렇고 가장 가까운 가족, 가장 바깥에 있는 사회생활, 그런 모든 관계에서 버티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연기에 신경 쓴 점으로는 “이번 캐릭터는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아주 일상적인 부분들도 많고 우리가 누구나 겪고 있는 관계들 사이에서의 힘든 경험들, 압박감들을 제가 조금은 더 가장 가깝게 현실적으로 그려내는 방법이 무얼까 하고 많이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과 한 신 한 신 만들어가면서 얘기를 많이 했었다. 이 연기를 어떻게 잘 해내야겠다기보다는 진짜 그 현장, 공간에서 내가 어떠한 상태를 갖고 있으면 되겠구나, 이 상황에서 내가 놓인 상황들과 현재 느낀 감정들을 실제로 느끼면서 그냥 거기에서 살고 있으면 감독님이 알아서 잘 담아주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천우희는 “지금 현재 시대를 살아가는 분들이 다 불안하다. 한 부분씩은 어느 감정과 관계 결핍들이 있을 텐데 한 부분들이 위로와 공감이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3일 개막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2일(토)까지 열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