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IFF] ‘버티고’ 유태오 “천우희와 아주 진한 키스신, 긴장했지만 털털하게 접근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05 14: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버티고’ 유태오가 천우희와의 키스신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극장 야외무대에서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버티고’ 야외무대인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천우희, 유태오, 전계수 감독이 참석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무비다.

트리플픽쳐스
트리플픽쳐스

회사의 유능한 직원이자 서영의 연인 진수 역을 맡은 유태오는 “영화 속에서 진수는 끝까지 버티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화면에 나오는 동안 서영이랑 같이 비밀스러운 연애를 하는 관계가 진수를 버티게 만드는 희망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유태오는 천우희와 촬영 에피소드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현장에서 첫 회차 때 아주 진한 키스신을 만들어놨더라”며 “둘이서 처음에 많이 부끄러워했고 수줍어하고 긴장도 됐지만 서로 ‘아 이거 좀 필요하지 않나. 저거 필요하지 않나’ 하면서 생각보다 털털하게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찍기 전부터 친분이 있어서 많이 편했지만 긴장도 돼서 서로 긴장 풀어주는 대화를 많이 했다. 많이 편했다”고 강조했다.

3일 개막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2일(토)까지 열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