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두번할까요’ 권상우, “이종혁과 함께한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 쑥쓰러워”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08 16: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두번할까요’ 권상우가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에 대해 언급했다. 

8일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싱글라이프를 꿈꿔 이혼한 뒤, 삼각관계에 얽혀버린 선영과 현우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현실같은 연기를 하고 싶다고 했던 이정현은 “밝은 영화를 보여드린게 처음이라 긴장을 했다. 이 영화 찍으면서 마지막 부분 찍을 때쯤 신랑을 만났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현우나 상철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곘다고 생각했다”며 “첫 촬영 때 어색하면 어떡하지 고민되게 많이했다. 근데 두분 다 재밌게 이끌어주셔서 편하게 연기했다. 촬영장 가는게 되게 즐거웠다. 부족한게 있더라도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웃음지었다. 

이어 권상우는 “이번 작품보니까 안 잘생겼다. 잘생긴건 다음작품에서 하겠다. 이번 영화가 현실적이면서도 비현실적이다. 연기가 자연스러울거 같아 선택했다”며 “영화 찍으면서 찌질하게 보일땐 완전 찌질하게 보이고 싶었다. 앞으로도 작품하는데 있어서 외형적으로 보단 진정성있게 임하고 싶다”고 이야기헀다. 

영화 ‘두번할까요’ 스틸컷

캐릭터 연기를 어떻게 했는지 묻자  이종혁은 “어떻게 보면 연애를 잘 모르는 인물을 연기하다보니 바보스러운 면이 필요하지 않을까싶었다. 그러다 웃음소리가 생각이 났다. 감독님과 상의하에 흐흐거리면서 웃는걸로 갔다”며 “얘가 멀쩡한 친구는 아니구나를 보여줄 수 있었다. 잘 살릴려고 감독님이 노력하신 것 같다”고 이야기헀다. 그는 “눈치도 없고 얼빵한 걸 생각하면서 연기했다. 어린시절을 생각하며 연기했다. 그렇다고 지금이 똑똑한 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권상우과 이종혁에게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 장면에 대해 물었다. 권상우는 “그 씬 이야기를 듣고 종혁이 형이랑 처음에는 부정적이었다. 예전 작품을 다시 꺼내는 것 자체가 쑥쓰럽기도 했다. 근데 그 장면때문에 나름 인지도가 높아진 것 같아 감사하다. 이번 영화까지만 많이 웃고 기억해주시면 좋겠다”고 웃음 지었다.

이종혁 역시 “언제 또 권상우를 만날 지 모른다. 찍으면서 15년 전 느낌을 살리고 싶었는데 낯간지럽고 그랬다. 같은 앵글에 세월이 지났다는 사실이 웃기기도 했다. 되게 재밌게 촬영한 것 같다”고 밝혔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2분. 15세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