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탤런트 김정민, 前 남자친구 커피스미스 손태영 사건, "각오한것보다 현실은 가혹"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11 14: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탤런트 김정민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하면서 전 남자친구였던 커피스미스 손태영 대표와 관련된 사건이 재조명됐다.

지난 7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정민이 방문해 김수미에게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이날 김정민은 어떻게 지냈냐는 김수미의 말에 "수련하고 공부하며 이것저것"이라며 쉽게 말을 꺼내지 못했다. 2017년 남자친구와의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던 김정민은 힘들어했다. 

김정민은 "그때 당시에는 좀 절실했다. 세상에 알려지더라도 이렇게 끝내지않으면 안된다는 각오를 했었는데 각오했던것보다 (현실은) 가혹했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그의 말을 묵묵히 듣던 김수미는 "연애할 때는 그렇게 쩨쩨한 남자는 아니었지?"라며 "사람의 감정이라는게 아직도 사랑하는 여자가 헤어지자고 하면 돌아, 돌지. 그런 사람이 아니래도 아닌거를 더 나쁘게 할 수도 있어 왜냐하면 사랑한 만큼. 상대방은 널 너무 사랑하고 같이 영원히 함께하고 싶은데 네가 어떤 이유에서든지 이별을 통보했기때문에 이사람은 이성을 잃었다고 생각하면 돼. 네 인생에 큰 경험을 했어"라며 다독였다.

이어 "차라리 일찍 땜박질 했기때문에 앞으로 좋은 일만 남았다"며 진심어린 위로를 전했다.

김정민은 "저는 준비가 되었다해도 그동안 관심을 받고 소통하는 직업이었는데 악플을 보면서도 고소한 적도 없었고.그냥 화가 많이 나있단 생각을 했는데 그게 안풀리신 분들도 계실 수 있다 생각한다. 그걸 풀고 마음을 여는것도 제 몫이 아닌가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김수미는 "모든 국민이 너를 다 좋아하겠다는 생각은 하지마. 악플러도 있어야돼 악플러가 있음으로써 너가 더 성장하는거야"라며 조언했다.

한편 김정민은 지난해 10월 전 남자친구와 동영상 협박 사건으로 법정 공방을 치뤘다.

김정민 전 남자친구인 커피 프랜차이즈 대표 손씨는 김정민과 교제 중 다툼이 생기자 언론에 사생활을 폭로하고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 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