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레버리지’ 이동건 →김새론, TV조선 최고 시청률 드라마 될까…“자신 있다”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0 16: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TV조선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드라마로 남을 수 있을까.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TV조선 새 일요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남기훈 감독, 배우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이 참석에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권-김새론-남기훈 감독-이동건-전혜빈-여회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연출 남기훈/극본 민지형/기획 소니픽쳐스텔레비젼/제작 프로덕션 H,하이그라운드)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기훈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남기훈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연출을 맡은 남기훈 감독은 ‘레버리지’에 대해 “유쾌, 상쾌, 통쾌한 드라마 같다. 사기꾼들이 사기를 쳐서 피해자를 케어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한국적인 정서를 좀 더 가미해서 색감이나 비주얼, 정서적인 부분을 많이 건드리는 방향으로 갔다. 원작을 깨트리지 않으면서 가져갈 건 가져가고 우리만의 색으로 만드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여회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여회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우들 역시 원작과의 차별성을 둔 부분을 밝혔다. 먼저 소심하고 어리바리 하지만 컴퓨터 앞에만 앉으면 못 하는 일이 없는 천재 해커 ‘정의성’ 역의 여회현은 “저희만의 정서로 캐릭터가 뚜렷해서 비교적 큰 어려움은 적었던 것 같다”며 “본인들이 가진 색깔이 강하다 생각해서 그에 맞게 재미있게 표현하려고 한 것 같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인간병기에 버금가는 전투력을 갖춘 보안전문가이자 파이터 ‘로이 유’ 역의 김권은 “저는 원작 캐릭터보다 그렇게 마초적인 이미지는 아니다”라며 “저만의 로이를 어떻게 만들까 고민했던 것 같다.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있어서 액션 연습도 하고 벌크업을 했다”고 말했다. 

전혜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혜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무대 위에서는 엉망진창 발연기지만, 실전 사기에서는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급 연기의 여왕 ‘황수경’ 역의 전혜빈은 “원작도 굉장히 훌륭한 캐릭터지만 그걸 다 따라 하는 건 의미가 없었던 것 같다”며 “캐릭터는 비슷하되 새로운 걸 만드려고 노력했다. 제가 생각하기엔 원작 캐릭터도 훌륭하지만 저희만의 특별한 색감으로 칠해질 것 같아서 더 기대가 된다”고 자신했다.

더불어 관전 포인트로는 ’코미디’를 꼽았다. 그는 “원작에 코미디라는 설탕을 듬뿍 넣었다”며라며 “권선징악이라는 게 어떤 나라에서도 잘 통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보면서 함께 좋아할 거 같다. 사실 예상 시청률 고사 때 TV조선 최초로 10% 가자고 얘기 했었는데 그렇게 가면 행복할 것 같다. 역대 최고를 찍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김새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새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국가대표 펜싱선수 출신의 탑클래스 도둑 ‘고나별’ 역의 김새론은 “이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털털하면서도 발랄, 러블리하고 4차원 적인 성격이 집중해서 표현하려고 했다. 그러다보면 ‘나별’이가 가진 성격이 다 되지 않을까 해서 제가 생각하고 느끼는 대로 집중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새론은 이 작품을 통해 본격적으로 아역 배우를 벗어나 20대의 연기를 시작한다. 이와 관련해 특별히 준비한 점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이번 작품에서 성인 연기를 하기 위해 외적이나 연기적으로 뭔가를 했다기 보다 ‘나별’이가 액션을 잘하는 역할이라 그런 부분에서만 노력했던 것 같다”며 “딱히 연기를 할 때 역할이나 작품에 있어서는 ‘나이에 맞게’라는 틀을 크게 씌우는 편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동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동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원리원칙 주의자인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전문 사기팀의 리더로 거듭나는 ‘이태준’ 역의 이동건은 “원작은 아무래도 미국적 정서가 많이 베여있고 저희는 많이 탈피해서 다르게 하지만, 매력 있게 표현하려고 노력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원작의 태준이는 알콜중독이란 설정이 있었다. 한국에선 그런 설정이 도움이 될 것인가에 대해 감독님, 작가님과 고민을 했고 다른 방식의 결핍으로 풀어냈다”며 “모든 에피소드가 마찬가지일 것 같다. 한국에서 보기에 불편함이 없는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동건은 지난 2017년 배우 조윤희와 결혼해 작년 9월 딸 로아를 품에 안았다. 그는 결혼 이후 드라마 ‘여우각시별’, ‘단, 하나의 사랑’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고, 조윤희 역시 최근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이렇듯 결혼 이후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동건은 “지인들이 (아기가 태어날 때) ‘자기 밥그릇은 갖고 태어난다’고 하더라. 우리 아기가 큰 밥그릇을 들고 태어났나보다 라고 행복하게 생각한다”면서도 “둘 다 작품을 하고 있어서 마음이 힘든 부분이 있다. 아이가 보고 싶고 걱정되기도 한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언젠가 저희 아이에게 보여줄 모습이니까 ‘창피하고 싶지 않다’ 그렇게 격려하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끝으로 ‘레버리지’만의 시청 포인트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김권은 “액션, 스릴러 등 여러 가지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제일 포인트로 꼽는 건 예상하지 못한 타이밍에 나오는 코미디라고 생각한다”며 “그럴 때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새론 역시 “각자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의 특색이나 스토리적인 재미도 충분히 느낄 수 있겠지만, 보는 재미가 가미된다고 생각한다”며 액션이나 영상미 등을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은 오는 13일(일) 밤 9시 30분에 TV CHOSUN에서 2회 연속으로 첫 방송 된다. 일요일 2회 연속 방송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에도 남기훈 감독은 “부담이 되긴 하지만 재밌으면 볼 거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있다. TV조선에서 시청률 탑을 찍어보고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던 바. 

배우들과 제작진의 자신감처럼 TV조선에서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