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이동건,출연 계기? “한 명이 아닌 다섯 명이 주인공이라는 게 매력적”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0 15: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이동건이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TV조선 새 일요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남기훈 감독, 배우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이 참석에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동건은 출연 계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선 대본을 재미있게 봤다”며 “그리고 한명이 아니라 다섯명이 주인공이라는 점이 참 든든했다”고 답했다.

이동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동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원작에서도 그렇지만 다섯 사기꾼들은 원작에서 대단하다기 보다 결핍이 있는 친구들이다. 그게 이 드라마만의 매력이 될 수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동건은 “또 결정적인 이유는 마이다스의 손 남기훈 감독님 때문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연출 남기훈/극본 민지형/기획 소니픽쳐스텔레비젼/제작 프로덕션 H,하이그라운드)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은 오는 13일(일) 밤 9시 30분에 TV CHOSUN에서 2회 연속으로 첫 방송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