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레이노병’ 조민아, 증상 악화→웃으려 노력하고 있다…자가면역질환 환자에게 위로 전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10 09: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희귀병 ‘레이노병’을 투병중인 조민아가 수술 소식을 전했다.

9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운 겨울이 다가오면서 겁을 많이 먹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병원에 갔는데 먹던 약을 중단하고 경과 보다 수술여부 정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특정 부분은 상태가 많이 악화 되기도 했지만 여기서 무너질 수 없다”고 다짐했다.

“긍정적인 편이지만 더 웃으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그는 “수면 부족이랑 불균형한 영양이 문제라고 하니까 잘 자려고 그리고 어렵지만 잘 챙겨 먹어보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조민아는 자신과 같은 질병을 앓고 있는 이들을 위해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혼자만의 아픔들로 앓이하시는 분들 우리 함께 힘내요”라며 위로를 건냈다. 

조민아 인스타그램
조민아 인스타그램

한편 지난 6월 조민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밝혔다. 당시 그는 “때를 놓치지 말고 치료나 수술을 받아야한다고 주치의 선생님께 권고 받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살아있는게 전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레이노병이란 정신적 스트레스나 추운 곳에 갈 때 발작적으로  혈액 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것을 이야기한다.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이 혈관수축을 유발하여 추위나 스트레스에 대해 혈관이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물요법, 수술요법, 심리요법 등의 치료를 실시하게 되며 차가움에 노출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것과 같이 예방적인 자기관리에 의해 조절할 수 있다.

조민아는 레이노병 투병 소식을 전한 후 체중이 40kg로 떨어졌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당시 그는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다”면서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라고 자신을 다잡기도 했다. 또한 자신을 향해 악담을 퍼붓는 악플러들을 향해 “이와중에도 악성 덧글다는 자존감 낮은 존재들. 왜그러고 삽니까. 목숨 아깝게”라며 강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조민아는 1995년 KBS 'TV는 사랑을 싣고'로 처음 데뷔했다. 그 후 쥬얼리 2집 앨범부터 합류한 그는 탈퇴 후 솔로 싱글 ‘홀로서기’, ‘White Luv’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후 제과, 제빵 기능사 자격을 취득한 조민아는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라는 제과점을 오픈했다. 하지만 제과 실력 등이 논란이 되며 비판을  받기도 했다. 

또한 조민아는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딴 사실을 밝히며 팬들에게 합격 노하우를 공개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