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초밥집, "마트초밥 맛" 혹평에 눈물…아내 "너무 어려운 길을 간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10 07: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초밥집이 결국 눈물을 흘렸다.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17번째거리 둔촌동의 솔루션이 이어졌다.

이날 초밥집 사장은 가성비 초밥을 만들었다. 백종원 역시 “1피스에 들어가는 밥양이 너무 적다. 밥양을 늘리자”고 조언했다.

이날 근처 병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식단의 평가가 이어졌다. 시식단은 “어디서나 먹을 수 있는 맛”, “마트초밥같은 맛이다. 7천원이면 먹을 의향이 있다” 등 혹평을 이어갔다.

이에 백종원은 “초밥 이해도가 낮은 손님도 온다.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혹평을 듣던 초밥집 사장 아내는 결국 눈물을 터트리며 “남편이 편히 살았으면 하는데 너무 어려운 길을 간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고생도 되게 많이 했다. 이사람은 하나하나 준비할때도 대충하는 게 없는 사람”이라며 냉혹한 평가에 가슴 아파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저 구성에 9000원대면 완전 싼 거 같은데”, “요즘 마트초밥 가격을 모르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해 식당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교본’이 되어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