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얼짱시대 정다은, 과거 교도소 들어가기 전 셀카?…'한서희'와의 열애설 입장번복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09 06: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얼짱시대 정다은이 어린시절 셀카를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8일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다은은 차 안에 앉아 벨트를 맨 체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그의 모습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애기였네” “나이는 나만 먹나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서희는 “지금은 다 뒤지고 없는 쁘띠다은 시절”이라고 댓글을 달며 친분을 과시했다. 

한편 정다은은 보이쉬한 매력으로 성별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그는 “남성 호르몬을 맞았다”고 설명하며 “과거 만났던 여자가 혼인신고가 가능하다고 권했다”고 설명했다. 

정다은 인스타그램
정다은 인스타그램

‘얼짱시대’에 처음 출연해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으며 이후 사운드클라우드 계정에서 작곡가 등으로 활동해왔다. 특히 그는 한동안 인스타그램 등에서 근황이 공개되지 않아 구치소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추측이 생기기도 했다. 이에 정다은은 “2017년 구치소에 들어갔다”고 언급하며 마약 투약 사실을 언급하나 바 있다. 

최근 정다은은 한 여성과 손을 맞잡고 있는 사진을 올려 열애설이 제기됐다. 특히 한서희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함께 태그되어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이와관련 한서희는 “정다은 언니랑 아는 사이인 건 맞는데 전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라며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해당 사진에는 태그가 사라진 상황이다.

이후 다낭에 함께 놀러간 두 사람은 열애설을 인정했다가 번복하는 모습을 보여 비난을 사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