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수상한장모' 신다은, 결국 박진우 떠날까?..김혜선 악행 대체 어디까지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10.08 1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수상한 장모' 신다은이 김혜선의 정체를 알게된 가운데 박진우를 떠나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연 신다은은 모든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또한 김혜선은 언제까지 자신이 해온 악행을 감출 수 있을까. 이들의 관계에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8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는 제니 한(신다은 분)이 왕수진(김혜선 분)이 흑장미라는 사실을 짐작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니는 왕수진이 보통 사람이 아니었음을 알아챘다. 집에 들어가지도 않은 채 바에서 술을 마시던 중 제니 한은 안만수(손우혁 분)과 마주했다. 이어 제니 한은 "상담을 하다가 어린 시절 기억이 돌아왔다. 아무리 생각해도 엄마가 이상한 사람 같다. 내 기억 속에 엄마는 어깨에 문신이 있었다. 지금은 사라졌지만 지우는 건 일도 아니다. 그 선명한 문신을 두고 엄마 입으로 '흑장미'라 했던 기억이 있다"고 확신했다. 이어 제니는 "틀림없다. 단순한 추측이 아니라 직감이다. 우리 엄마는 무서울 정도로 끔찍한 사람이다. 가끔은 숨도 못 쉴 정도다. 보통의 엄마라면 그럴 수 없다"며 점차 기억을 되찾기 시작했음을 알리기도 했다. 

안만수 또한 왕수진과 악연으로 얼룩진 바. 특히 그는 왕수진의 아들이기도 했다. 그런 제니가 안쓰러웠던 안만수는 "만약 왕수진이 흑장미라면 그렇다면 제니는 어떻게 할거냐"고 물었고, 제니 한은 "흑장미는 오은석(박진우 분) 부모의 원수다. 지금도 그 여자를 잡으러 다니는데 내가 오은석과 같이 지낼 수 있겠냐"며 울먹였다. 이에 안만수는 "흑장미라면 나도 좀 안다. 흑장미는 적어도 딸은 없다. 기사에서 봤다. 혼자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는 사람이다. 험한 짓하던 여자가 결혼을 해서 당신 같은 예쁜 여자를 낳았을 것이다"라며 뼈있는 말을 전했다. 제니 한은 "세상에는 상상도 못 할 일들이 많다. 우리 엄마는 그런 사람이다. 난 엄마에게 소매치기를 배우고 망도 봤다. 엄마에게 죽도록 맞기도 했다."며 어린시절의 괴로운 기억을 떠올렸다.

SBS '수상한장모' 캡처
SBS '수상한장모' 캡처

같은 시각 연락을 받지 않는 제니 한을 찾아 나선 오은석은 안만수가 함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사실을 알게된 왕수진은 오은석에게 "쓸데없는 상담하지 말랬지. 혼자 술 퍼마시고 있다. 두고 봐라. 망상에 헛소리까지 할 것이다"라며 타박했다. 이에 오은석은 "장모님 말씀을 하나도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후 오은석은 제니 한이 상담 치료 이후 괴로워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걱정했다. 왕수진은 곧바로 안만수를 만나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 안만수는 “어쩌면 제니가 나한테 올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지 몰라"라며 갈등했고, 왕수진은 끝까지 자신의 존재를 감추기 위해 자신을 조여 오는 안만수와 맞서기로 하했다. 과연 그의 악행은 이렇게 다시 한 번 묻히게 될까. 오히려 뻔뻔한 태도를 일삼기로 한 왕수진. 왕수진은 "내가 흑장미라는 증거를 대라. 감히 누가 나를 흑장미라 하겠냐"며 소리쳤고, 안만수는 이미 늦었어요. 이제 아무도 막을 수 없습니다. 마음의 준비하고 있어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또한 드디어 기억을 되찾은 제니는 "은석씨한테 사죄할 각오나 하고 있어"라고 경고했고, 이에 응수하듯 왕수진은 “아마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걸" 이라며 잔꾀를 부리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SBS
SBS

한편 '수상한 장모'는 총 120부작으로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오은석(박진우 분)과 제니 한(신다은 분),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오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왕수진(김혜선 분)간의 갈등과 비밀을 그린다. '수상한 장모'의 인물 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배우 김혜선이 수상한 장모 '왕수진' 역으로, 55세 과거 흑장미로 불린 소매치기 잡범 출신인 왕수진은 도주 중 길을 잃고 울던 어린 제니를 발견하고 그를 통해 도주에 성공한 뒤 제니를 입양해 미혼모로 신분을 위장한다. 이후 제니가 타고난 옷 만드는 재능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자 수진은 중년 사업가로 변신한다.

배우 신다은이 연기하는 ‘제니 한’은 29세로 베일에 싸인 디자이너로, 제이(J) 그룹과 제휴하기 위해 한국으로 귀국하다 오은석과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다. 배우 박진우가 제니 한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오은석’ 역으로 33세 유학파 컨설팅 전문가로 제이 그룹 친손자다. 또한 배우 손우혁이 34세 ‘안만수’ 역으로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왕수진의 애정을 받는 예비 사위다. 또한 배우 안연홍이 제니 한의 친언니 ‘최송아’로, 배우 양정아가 오은석의 고모 ‘오애리’ 역으로 출연, 최송아와 대립각에 서며 극에 전개에 힘을 더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