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노상 돼지갈비집 위치는 어디? …“소고기 맛이 난다” 감탄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07 11: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10회에서 서울 동묘 및 동대문 맛집을 찾았다.

이날 허영만은 우희진과 함께 동대문평화시장 뒷골목에 있는 50년 전통의 갈빗집을 찾았다. 이 집의 갈비는 칼집을 일일이 넣어 고기를 손질한 후 그 위에 특별한 양념 소스를 버무리고 연탄불에 굽는다. 

이 집은 고기를 굽다가 연탄불이 약해지면 발로 공기 구멍을 열어 불을 세게 만들며 불을 조절한다. 이 연탄불로 돼지갈비에는 육즙이 풍부해지고 불향이 강하게 배어 나오게 된다. 

TV조선 '식객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TV조선 '식객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허영만은 갈비를 맛보고 “평소 맛보던 돼지갈비와는 맛이 다르다”라며 “양념에 재운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돼지갈비가 아니라 소고기 맛이 난다고 칭찬을 연발했다.  

갈비뼈를 잡은 허영만은 정신없이 갈비를 뜯으며 완벽한 먹방을 보여줬다. 이를 본 우희진은 “선생님 정말 잘 드신다”고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